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1.12(화)
center
사진제공=영남대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영남대학교(총장 서길수)가 또 한 번 기업으로부터 연구력과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영남대가 보유한 ‘스마트 글라스’ 기술을 기업으로 이전해 사업화하는 것.

지난 10일 오후 3시 영남대는 ㈜티엠비(대표이사 윤재만)와 곽진석 물리학과 교수가 개발한 ‘스마트 글라스’ 기술에 대한 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이날 조인식에는 영남대 서길수 영남대 총장과 이희용 기술이전사업화센터장, 곽진석 교수, 윤재만 ㈜티엠비 대표이사를 비롯해 (재)대구테크노파크 권업 원장, 배선학 기업지원단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에 기업으로 이전하는 기술은 전기적으로 유리창 투명도를 조절할 수 있는 스마트 윈도우 기술이다. 기존 기술과 달리 초기 전압을 가하지 않은 상태에서 투명도를 유지할 수 있어 전기료를 크게 줄일 수 있다. 건축용 유리, 자동차 등 응용제품으로 확장이 가능해 다양한 시장 창출이 기대된다.

영남대는 이번 기술 이전 계약에 따라 기술이전료 1억 원을 받으며, 향후 설립 예정인 영남대학교기술지주회사(가칭)에 ㈜티엠비를 자회사로 편입해 사업화 추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서길수 영남대 총장은 “영남대가 보유한 기술과 연구력이 기업으로 이전돼 빛을 볼 수 있게 됐다”고 반기면서 “지속적인 산학협력을 통해 대학과 기업은 물론, 지역 사회가 상생할 수 있는 신성장 동력을 만드는데 영남대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티엠비는 (재)대구테크노파크의 기업지원 프로그램과 연계해 실용화 자금을 지원받고 기술상용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희용 영남대 기술이전사업화센터장은 “기업이 조기에 기술 상용화에 성공 할 수 있도록 기술이전사업화센터가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기술이전 계약 체결은 (재)대구테크노파크의 기술 중개를 통해 이뤄졌다. (재)대구테크노파크 권업 원장은 “이번 영남대와의 기술이전 계약을 통해 대구TP 입주기업인 ㈜티엠비가 사업화 유망 신기술을 확보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면서 “앞으로 대구TP는 지역기술혁신기관으로, 대학 및 출연연 등 산재된 우수 기술을 적극 발굴하고 이를 지역기업에 이전시킴으로써 기업 경쟁력 확보에 기여하겠다” 고 말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