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07(화)
center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박정현 기자]
술 자리에서 함께 자리했던 남성이 자신의 뺨을 때리자 화가 나 흉기로 살해하고 사체를 훼손한 40대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14일 울산지법 제11형사부(재판장 박주영 부장판사)는 살인과 사체손괴, 절도 혐의로 기소된 A(43)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올해 5월 직업소개소를 통해 알게 된 B씨의 집에서 함께 술을 마시다 B씨가 자신의 뺨을 때리자 화가 나 흉기로 살해한 뒤 사체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사소한 다툼이 있었다고는 하나 피해자를 살해할 만한 뚜렷한 동기를 찾기 어렵고, 엽기적인 방법으로 사체를 훼손해 죄질이 매우 좋지 않다"며 "유족들로부터 용서를 받지도 못한 점 등을 종합하면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박정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