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1.12(화)
center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6차 비공개 소환 조사를 받고 있는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사무실에 불이 켜져 있다.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6번째 검찰 조사를 받았다.

17일 검찰에 따르면 정 교수는 16일 오후 1시 10분께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에 출석했다. 정 교수는 11시간 가량 조사를 받고 자정께 귀가했다.

정 교수는 이날 피의자신문 조서 열람을 다 마치지 못하고 귀가하면서 조서 열람 등을 위해 또다시 검찰에 출석할 전망이다.

앞서 정 교수는 지난 3일과 5일, 8일, 12일, 14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하지만 조 전 장관의 사퇴 소식이 알려진 직후 중단을 요청했다.

정 교수는 귀가 조치된 후 서울의 한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당초 15일 재출석을 통보했지만 건강을 이유로 하루 미뤄졌다.

정 교수는 최근 검사를 통해 뇌종양·뇌경색 증상을 진단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검찰은 이에 대한 진단서 등 자료를 확인하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정 교수 측 변호인은 지난 15일 밤 팩스로 검찰에 입·퇴원증명서를 보냈다. 하지만 문건에는 발급 의료기관과 의사 성명, 면허번호, 직인 등이 없었고, 검찰은 그 내용을 확인해줄 것과 함께 뇌종양 등 진단 관련 자료 제출을 다시 변호인 측에 요청했다. 발급 기관과 의사 등 정보가 없어 법령이 정한 진단서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는 것이 검찰 측 설명이다.

반면 정 교수 측 변호인단은 입원장소 공개 문제에 대한 우려를 밝혔다고 반박했다. 변호인단은 "입원장소 공개 시 병원과 환자의 피해 등 여러 문제들이 발생할 수 있어 이 부분을 가리고 제출하겠다는 뜻을 사전에 검찰에 밝혔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정 교수를 상대로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관련 의혹과 자녀들의 허위 인턴 및 부정 입학 의혹 등을 전방위 수사하고 있다. 또 컴퓨터 반출 및 교체 등 증거인멸교사 혐의도 조사 대상이다. 검찰은 정 교수의 건강 상태와 조사 내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