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07(화)
center
여주여강고 김나리.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여고생 궁사 김나리(16·여주여강고)가 '현대자동차 정몽구배 한국양궁대회 2019' 여자부에서 정상에 올랐다. 고교생이 이 대회에서 우승한 건 최초다.

김나리는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경욱씨의 친조카다.

김나리는 19일 부산 KNN 센텀광장의 특설경기장에서 벌어진 대회 여자부 결승에서 박소희(부산도시공사)를 세트 승점 7-3(27-25 21-22 27-25 26-26 30-29)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1억원이다.

김나리는 세트 승점 5-3으로 앞서며 맞은 5세트에서 세 발 모두를 10점에 꽂으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과녁 주변에서 돌풍이 심해 제 기량을 선보이기 쉽지 않았지만 김나리는 오히려 침착한 모습이었다. 앞서 17~18일에는 많은 비가 내려 이변이 속출했다.

2016년 리우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장혜진(LH), 최미선(순천시청)과 세계랭킹 1위 강채영(현대모비스) 등 강자들이 앞선 토너먼트에서 줄줄이 탈락했다.

김나리의 토너먼트 승승장구가 더 돋보인 이유다. 김나리는 지난해 화랑기 제39회 전국시도대항양궁대회 개인전 2위, 단체전 2위와 올해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혼성전에서 1위, 단체전에서 2위를 차지했다.

랭킹라운드를 30위로 통과한 김나리는 32강전에서 박재희(홍성군청)를 7-3, 16강전에서 이가영(계명대)을 6-0, 8강전에서 박승연(한국체대)을 7-3, 준결승전에서 김수린(현대모비스)을 6-4로 꺾으며 관계자들을 놀라게 했다.

특히 김수린과의 준결승에서는 실수를 범해 1세트를 23-26으로 내줬지만 역전하는 뒷심을 과시했다. 결승 2세트에서도 5점을 쏘며 흔들렸지만 이내 제 페이스를 찾았다.

한편, 유수정(현대백화점)은 슛오프까지 가는 접전 끝에 김수린(현대모비스)을 누르고 3위를 차지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