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1.21(목)
center
사진=유니클로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패션업계에서 콜라보레이션이 ‘성공 방정식’으로 자리 잡은 지 오랜 시간이 흐르면서, 콜라보레이션도 해마다 새로운 유행과 함께 진화하고 있다.

지난 2015년에는 노숙행렬이 생겨날 정도로 H&M과 발망의 콜라보레이 주목을 받는 등 고가의 명품 브랜드와 SPA 브랜드의 만남이 화제였다면, 2017년에는 식품업계와 패션의 만남이 큰 관심을 끌기도 했다.

여전히 뉴트로 열풍이 이어지고 있는 2019년, 패션업계 콜라보레이션 키워드는 단연 ‘뉴 클래식’이다. 복고를 넘어 오리지널과 클래식에 대한 관심이 되살아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뻔한 것을 지양하는 밀레니얼 세대들의 특징을 반영해 오리지널에 새로움을 더한 ‘뉴 클래식’이 인기를 끌면서, 타탄 체크와 트렌치 코트처럼 클래식함을 상징하는 영국 브랜드와의 협업이 이번 시즌 콜라보레이션 트렌드로 부상했다.

center
(왼쪽부터) H&M, 유니클로.


19일 업계에 따르면 대중들이 선호하는 트렌드를 알 수 있는 바로미터인 SPA 브랜드들도 영국 브랜드와의 콜라보레이션을 선보이고 있다. H&M은 3일 영국 니트웨어 브랜드 ‘프링글 오브 스코틀랜드’와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고 스포티한 니트웨어 라인업을 출시했다. 브리티시 스타일의 전형이자 브랜드 시그니처인 아가일 체크패턴과 자카드를 스웨터부터 니트 드레스, 글러브, 스카프 등 다양한 제품군에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H&M은 지난 8월에도 스카프로 유명한 영국 브랜드 ‘리차드 앨런’과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고 여성 컬렉션을 선보인 바 있다. 긴 실루엣이 돋보이는 이 컬렉션은 1960년대 런던의 분위기를 재조명한 컬러와 프린트를 특징으로 내세웠다.

유니클로도 18일 영국을 대표하는 하이엔드 패션 브랜드 JW 앤더슨(JW ANDERSON)과 협업한 ‘2019 F/W 유니클로 and JW 앤더슨 콜라보레이션(UNIQLO and JW ANDERSON)’ 컬렉션을 출시한다. 이번 컬렉션은 예술과 자연의 조화로 유명한 영국 남서부 콘월(Cornwall)주에 위치한 세인트 아이브스(St. Ives)에서 영감을 받은 ‘브리티시 아웃도어 스타일’이 특징이다.

이번 컬렉션에는 아우터와 스커트뿐만 아니라 머플러와 니트 모자 등 다채로운 아이템에 영국을 상징하는 타탄 체크 패턴과 노르딕 감성의 디자인을 적용했으며 영국의 클래식한 감성에 유니클로의 기능성을 접목하여 모던하게 해석한 것이 특징이다.

디자이너 조나단 앤더슨(Jonathan Anderson)이 가장 좋아하는 아이템으로 언급한 이번 시즌 신상품 ‘JWA 리버서블 다운 재킷’은 겉감에는 자연을 연상시키는 뉴트럴 컬러를 적용하고, 안감에는 오렌지, 그린 등의 화려한 색상을 적용해 자칫 칙칙해 보일 수 있는 F/W 시즌 아우터에 생기를 더했다.

안감을 히트텍과 후리스를 혼방한 소재로 만들어 보온성이 뛰어난 남성용 ‘JWA 히트텍 웜이지 팬츠’는 허리 부분에는 쉽게 조절할 수 있는 벨트를 적용하고 다채로운 컬러의 고무줄이 달린 사이드 포켓이 있어 야외활동 시 가벼운 물건을 수납할 수 있다. ‘에어리즘(AIRism)’ 소재로 만든 여성용 레깅스와 하프짚 티셔츠는 쾌적한 착용감은 물론, 포인트를 더하는 컬러감이 특징이다.

center
(왼쪽부터) 라코스테, LF.


프랑스 프리미엄 캐주얼 브랜드 라코스테는 2019 F/W 시즌 1951년 탄생한 영국 정통 브랜드 ‘글로버올’과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고 피 코트를 강조한 컬렉션을 선보였다. 영국 해국 장교의 유니폼으로부터 비롯된 오리지널 디자인의 미디 스타일로, 영국 스타일의 상징적인 컬러가 사용됐다. 또한 라코스테는 2020 S/S 시즌 파리 패션쇼에서도 두 명의 영국 디자이너들과 협업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한편, LF는 영국을 상징하는 스포츠 대회이자 세계 4대 테니스 메이저 대회 중 하나인 ‘윔블던 챔피언십’과 지난 2016년부터 파트너십을 이어오고 있다. 2019 S/S 시즌에 선보인 컬렉션은 테니스 코트를 활용한 자수, 윔블던 빅 로고 등을 통해 윔블던 라인을 보다 젊고 역동적으로 풀어냈다. 또한 헤지스는 윔블던 라인 출시에 맞춰 헤지스 명동 플래그십 스토어 스페이스 H에 영국 느낌이 물씬 나는 윔블던 라인 팝업스토어를 운영하기도 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