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1.21(목)
center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종합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 출처=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KEB하나은행과 우리은행이 불완전판매 방지책의 핵심으로 내놓은 리콜제에 대해 "소비자보호 측면에서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21일 국회에서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을 대상으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앞서 KEB하나은행은 대규모 손실이 발생한 해외 파생결합펀드 상품 판매를 계기로 불완전판매가 확인되면 고객에게 투자원금을 되돌려주는 '투자상품 리콜제'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우리은행도 '투자 숙려제도'와 상품 가입 후 일정기간 내 가입을 철회할 수 있는 '고객 철회제도'를 검토 중이다.

김 의원은 "판매 과정에서 제대로 상품이 고객에게 설명이 되고 있는지 진단이 필요하다"며 "특히 100%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는 고위험 상품은 숙려기간을 주고 국민이 리콜할 수 있는 기회를 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해피콜처럼 할 것이 아니라 기초자산의 내용, 만기, 약정수익률, 기타 위험 등을 자세하게 설명해야 이런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며 "하나은행과 우리은행이 실시한다고 해서 고무적인데 모든 금융기관에 확대 적용될 수 있도록 법으로 만들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또 "입법이 된다면 더욱 견고하게 될 것"이라며 "입법 전에 금융기관들이 자율적으로 하도록 금감원과 협조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DLF 손실 배상, 금융사에 대한 징계 수위 문제와 관련해 "모든 가능성을 다 열고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