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5.26(화)
center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현대엘리베이터는 1000억원 규모의 회사채 발행에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앞서 회사는 지난 11일 회사채 발행을 위해 진행한 수요 예측에서 목표액 700억원의 3배가 넘는 총 2200억원의 매수 주문을 받아 최종 발행액을 1000억원으로 확정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지난 9월 한국기업평가 등급전망에서 기존 A0/안정적(S)보다 한 단계 높은 A0/긍정적(P)를 받았다.

지난 6월에는 나이스신용평가로부터 기존 'A-'에서 한 단계 오른 'A0'를 받아 한국기업평가 신용도와의 불일치를 해소했다.

현대엘리베이터가 회사채 시장에 나온 것은 2017년 9월 이후 약 2년 만이다. 이번에 조달된 자금은 11월 만기가 돌아오는 차입금 상환과 원재료 매입 등 운영자금으로 쓰인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