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1.21(목)
center
출처: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뉴욕증시는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긍정적인 발언 등에 힘입어 상승했다.

2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7.44포인트(0.21%) 오른 26,827.64에 거래를 마쳤다.

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0.52포인트(0.69%) 상승한 3,006.7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73.44포인트(0.91%) 오른 8,162.99에 장을 마감했다.

S&P 500 지수는 지난 9월 18일 이후 처음으로 3,000선 위에서 마감했고, 7월 26일 기록한 사상 최고치 3,027.98에 바짝 다가섰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1.07% 오르며 장을 주도했다.

에너지는 1.86%, 금융주는1.42% 상승했다.

시장은 무역협상 관련 소식과 영국 브렉시트 문제 등을 주시했다.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미중 무역 협상이 실질적인 진전을 거뒀다고 말한 점이 투자 심리를 지지했다.

류 부총리는 "새로운 중미 무역 협상은 실질적인 진전을 거둬 단계적 서명을 위한 중요한 토대를 마련했다"면서 무역 전쟁을 격화시키지 않는 게 중국과 미국에 유리하고전 세계에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도 이날 폭스비즈니스 인터뷰에서 양국 협상이 진전되고 있다면서, 1단계 협정이 잘 된다면 오는 12월 예정된 관세도 면제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협상이 잘 진행되고 있으며, 2단계 협정은 1단계보다더 쉬울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1단계 무역 협정이 반드시 11월에 타결돼야 할 필요는 없으며, 올바른 합의가 되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등 불확실성도 잔존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도 아직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있다고 지적했다.

영국 브렉시트와 관련해서는 이른바 '노딜' 위험이 줄었다는 평가가 나오지만, 불확실성은 여전하다.

지난 주말 실시된 영국 하원 표결에서 보리스 존슨 총리가 유럽연합(EU)과 합의한 브렉시트 초안이 상정되지 못했다. 대신 브렉시트 관련 이행 법안이 완비될 때까지 합의안 승인을 연기하는 법안이 통과됐다.

영국 하원은 이날도 정부가 요청한 브렉시트 합의안 표결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성구 글로벌경제신문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