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4(목)
center
사진제공= 송원산업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폴리머 안정제를 제조하는 송원산업이 폐기물 50%를 사용한 폴리백(PE)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송원산업은 지난 18일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플라스틱 전시회인 'K2019'에서 공업용 프린트 백을 포함한 여러 폐기물을 50% 까지 재활용 원자재로 사용한 20kg 폴리백(PE)을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이 회사는 독일의 패키징 전문 기업인 베리 bpi(Berry bpi Group)와의 협력관계를 통해 폐기물 재활용 폴리백(PE)을 개발했는데 앞으로 재활용율을 80%까지 늘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재활용 폴리백은 플라스틱의 내구성을 강화해 불필요한 폐기물을 줄임으로써 플라스틱의 사용 수명을 연장시키는 데 기여할 수 있다.

송원산업은 이와 함께 자원 소모량이 적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면서도 내구성이 높고 가벼운 원자재 개발도 지원하고 있다.

송원산업은 지속가능성 전략 유지를 위해 올해 초 올리버 카이저를 초대 최고지속가능책임자(CSO, Chief Sustainability Officer)로 임명했다.

올리버 카이저CSO는 "제품의 보수, 재가공 및 재활용은 이미 산업계 전반에 걸쳐 현실로 다가왔다" 며 "첨가제와 관련 제조 기술이 순환 경제의 주요 조력자로서 해내는 역할도 그만큼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성구 글로벌경제신문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