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07(화)
center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오는 23일 구속 영상심사를 받는다. 특히 이날은 검찰 조사 때와 달리 법원의 포토라인도 지나쳐야 한다. 지난 8월말 조 전 장관 수사가 개시된 뒤 정 교수가 언론에 공개적으로 모습을 드러내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 관심이 집중된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오는 23일 구속 영상심사를 받는다. 특히 이날은 검찰 조사 때와 달리 법원의 포토라인도 지나쳐야 한다. 지난 8월말 조 전 장관 수사가 개시된 뒤 정 교수가 언론에 공개적으로 모습을 드러내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 관심이 집중된다.

22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오는 23일 오전 정 교수의 자본시장법 위반(허위신고 및 미공개정보이용) 등 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다.

정 교수는 지난 7차례의 검찰 조사 때 서울중앙지검 지하 주차장을 통해 출석해 언론의 카메라를 피했지만 이번에는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검찰청과 달리 피의자가 영장심사를 받으려면 이 법원 출입구를 거쳐야만 해 포토라인을 피해 법정에 들어가는 것은 어렵기 때문이다.

다만 정 교수가 건상 이상의 이유로 영장심사에 불출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조 전 장관의 동생 조모 씨도 지난 9일 영장심사에 불출석한 상태에서 서면 심사를 받고 영장이 기각된 바 있다.

한편 조 전 장관 일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지난 21일 정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구속 상태 중인 5촌 조카와 한 차례 영장이 기각된 바 있는 조 전 장관 동생에 이어 가족에 대한 3번째 구속수사 시도다. 검찰은 가족 투자 사모펀드 및 자녀 입시 비리 의혹의 핵심 인물로 평가받고 있는 정 교수에 대해 11개 혐의를 적용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