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1.21(목)
center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오는 23일 구속 영상심사를 받는다. 특히 이날은 검찰 조사 때와 달리 법원의 포토라인도 지나쳐야 한다. 지난 8월말 조 전 장관 수사가 개시된 뒤 정 교수가 언론에 공개적으로 모습을 드러내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 관심이 집중된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오는 23일 구속 영상심사를 받는다. 특히 이날은 검찰 조사 때와 달리 법원의 포토라인도 지나쳐야 한다. 지난 8월말 조 전 장관 수사가 개시된 뒤 정 교수가 언론에 공개적으로 모습을 드러내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 관심이 집중된다.

22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오는 23일 오전 정 교수의 자본시장법 위반(허위신고 및 미공개정보이용) 등 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다.

정 교수는 지난 7차례의 검찰 조사 때 서울중앙지검 지하 주차장을 통해 출석해 언론의 카메라를 피했지만 이번에는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검찰청과 달리 피의자가 영장심사를 받으려면 이 법원 출입구를 거쳐야만 해 포토라인을 피해 법정에 들어가는 것은 어렵기 때문이다.

다만 정 교수가 건상 이상의 이유로 영장심사에 불출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조 전 장관의 동생 조모 씨도 지난 9일 영장심사에 불출석한 상태에서 서면 심사를 받고 영장이 기각된 바 있다.

한편 조 전 장관 일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지난 21일 정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구속 상태 중인 5촌 조카와 한 차례 영장이 기각된 바 있는 조 전 장관 동생에 이어 가족에 대한 3번째 구속수사 시도다. 검찰은 가족 투자 사모펀드 및 자녀 입시 비리 의혹의 핵심 인물로 평가받고 있는 정 교수에 대해 11개 혐의를 적용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