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1.12(화)

임직원 1200명 참석한 타운홀 미팅 개최

center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직원들과 직접 소통에 나서며 조직문화 혁신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정 수석부회장은 그간 직원 복장·호칭 간소화와 결재 방식 변경 등을 진행해 왔다.

22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 수석부회장은 이날 오후 현대·기아자동차 양재사옥 대강당에서 임직원 약 1200명이 참석한 가운데 타운홀 미팅을 개최했다.

타운홀 미팅은 다양한 주제로 임직원들이 자유롭게 소통하고 회사의 방향성을 공유하는 수평적 기업 문화의 일환으로 마련된 자리다. 이날은 '함께 만들어가는 변화'를 주제로 정 수석부회장이 참석해 직원들의 질문에 직접 대답하고 소통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정 수석부회장은 소매를 걷어올린 셔츠에 운동화를 신고 미팅에 참석했다. 미팅 진행자는 "미국 애플에 스티브 잡스가 있다면 현대차그룹에는 정의선 수석부회장님이 있다"고 말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직원들과 반갑게 악수를 나누고 함께 셀카를 촬영했으며, 직원들은 정 수석부회장을 향해 "사랑합니다"와 "존경합니다"라고 외치기도 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제일 먼저 '일하는 방식과 조직문화'라는 주제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그는 "조직문화 혁신 등 우리의 일하는 방식이나 문화는 새로운 것이 아니라 미국에서부터 앞장서 하고 있고 이미 다른 회사들도 다 하고 있는 것"이라며 "현대가 바뀌면 다 바뀌는 것이라는 생각도 들었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가 이렇게 노력하는 이유는 회사에게 있어 이윤을 남기고 사회적 책임, 주주에 대한 책임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고객이 좋아하는 것을 해낼 수 있는 능력"이라며 "우리 제품이나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을 어떻게 만족시키고 즐거움을 줄 수 있는지 찾아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center
사진=뉴시스


정 수석부회장은 그룹 혁신과 업무 환경 개선을 위해서는 효율성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회사라는 것이 이익도 내야하고 해야할 책임이 많기 때문에 그걸 달성하기 위해 신속·효율적으로 업무를 진행할 수 있는 환경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결재나 보고를 할 때 서로 마주 앉아서 한 장 한 장 넘기며 진행하는 방식은 제발 하지 말자"고 말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메일을 보낼 때도 메일과 함께 밑에 파워포인트를 넣으면 보는 사람도 힘들고 읽는 사람도 힘드니까 제발 안 하셨으면 좋겠다"며 "포인트 몇 줄만 적어도 뜻만 잘 전달되면 괜찮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의 혁신은 직원들이 자신의 능력을 200~300% 발휘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변화이며 앞으로도 변화는 더 많아질 것"이라며 "업무 환경이 개선되면 직원들의 좋은 생각이 제품이나 서비스에 녹아들어 고객들도 더욱 만족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의 교육 과정에서 창의성을 가르치는 과정이 없는 문제점도 언급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저도 한국에서 교육을 받았지만 창의성 기르는 교육은 받지 못했다"며 "직원들이 창의적인 생각을 하고 실행할 수 있는 업무 환경을 만들기 위해 모든 걸 동원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직원들 모두가 훌륭한데 그 훌륭한 능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문화가 아직 한국에는 많기 때문에 그 틀을 깨는 것이 회사가 해야할 일"이라며 "기업 문화가 진보적인 방향으로 나아가 사람들이 가장 오고 싶어하는 회사가 되는 것이 우리가 가장 추구해야 할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오늘 여기 와서 제 생각도 이야기하고 여러분 생각도 듣고 싶어서 나오게 됐는데 직원들의 건강하고 즐거운 모습을 봐서 좋다"며 "1년에 한 번 정도는 이렇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이날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GV80'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직원들과 타운홀미팅을 진행한 후 기자들을 만나 "지금 품질관리 등을 잘 준비하고 있다"며 “연말에 차량이 나온다”고 말했다.

그는 "아무래도 지금까지의 제네시스와 다를텐데 어떤 부분을 소비자들에게 중점적으로 강조하려고 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영업과 마케팅에서도 준비하고 있으니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제네시스의 첫 SUV 'GV80'은 다음달 출시될 것으로 알려졌다. 직렬 6기통 디젤엔진과 2.5리터, 3.5리터 신규 가솔린 터보엔진이 적용될 것으로 전해졌으며 인공지능(AI)기반의 레벨 2.5 자율주행 기술이 최초 탑재될 것으로 알려졌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