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5.26(화)

임직원 1200명 참석한 타운홀 미팅 개최

center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직원들과 직접 소통에 나서며 조직문화 혁신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정 수석부회장은 그간 직원 복장·호칭 간소화와 결재 방식 변경 등을 진행해 왔다.

22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 수석부회장은 이날 오후 현대·기아자동차 양재사옥 대강당에서 임직원 약 1200명이 참석한 가운데 타운홀 미팅을 개최했다.

타운홀 미팅은 다양한 주제로 임직원들이 자유롭게 소통하고 회사의 방향성을 공유하는 수평적 기업 문화의 일환으로 마련된 자리다. 이날은 '함께 만들어가는 변화'를 주제로 정 수석부회장이 참석해 직원들의 질문에 직접 대답하고 소통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정 수석부회장은 소매를 걷어올린 셔츠에 운동화를 신고 미팅에 참석했다. 미팅 진행자는 "미국 애플에 스티브 잡스가 있다면 현대차그룹에는 정의선 수석부회장님이 있다"고 말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직원들과 반갑게 악수를 나누고 함께 셀카를 촬영했으며, 직원들은 정 수석부회장을 향해 "사랑합니다"와 "존경합니다"라고 외치기도 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제일 먼저 '일하는 방식과 조직문화'라는 주제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그는 "조직문화 혁신 등 우리의 일하는 방식이나 문화는 새로운 것이 아니라 미국에서부터 앞장서 하고 있고 이미 다른 회사들도 다 하고 있는 것"이라며 "현대가 바뀌면 다 바뀌는 것이라는 생각도 들었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가 이렇게 노력하는 이유는 회사에게 있어 이윤을 남기고 사회적 책임, 주주에 대한 책임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고객이 좋아하는 것을 해낼 수 있는 능력"이라며 "우리 제품이나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을 어떻게 만족시키고 즐거움을 줄 수 있는지 찾아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center
사진=뉴시스


정 수석부회장은 그룹 혁신과 업무 환경 개선을 위해서는 효율성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회사라는 것이 이익도 내야하고 해야할 책임이 많기 때문에 그걸 달성하기 위해 신속·효율적으로 업무를 진행할 수 있는 환경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결재나 보고를 할 때 서로 마주 앉아서 한 장 한 장 넘기며 진행하는 방식은 제발 하지 말자"고 말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메일을 보낼 때도 메일과 함께 밑에 파워포인트를 넣으면 보는 사람도 힘들고 읽는 사람도 힘드니까 제발 안 하셨으면 좋겠다"며 "포인트 몇 줄만 적어도 뜻만 잘 전달되면 괜찮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의 혁신은 직원들이 자신의 능력을 200~300% 발휘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변화이며 앞으로도 변화는 더 많아질 것"이라며 "업무 환경이 개선되면 직원들의 좋은 생각이 제품이나 서비스에 녹아들어 고객들도 더욱 만족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의 교육 과정에서 창의성을 가르치는 과정이 없는 문제점도 언급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저도 한국에서 교육을 받았지만 창의성 기르는 교육은 받지 못했다"며 "직원들이 창의적인 생각을 하고 실행할 수 있는 업무 환경을 만들기 위해 모든 걸 동원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직원들 모두가 훌륭한데 그 훌륭한 능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문화가 아직 한국에는 많기 때문에 그 틀을 깨는 것이 회사가 해야할 일"이라며 "기업 문화가 진보적인 방향으로 나아가 사람들이 가장 오고 싶어하는 회사가 되는 것이 우리가 가장 추구해야 할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오늘 여기 와서 제 생각도 이야기하고 여러분 생각도 듣고 싶어서 나오게 됐는데 직원들의 건강하고 즐거운 모습을 봐서 좋다"며 "1년에 한 번 정도는 이렇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이날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GV80'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직원들과 타운홀미팅을 진행한 후 기자들을 만나 "지금 품질관리 등을 잘 준비하고 있다"며 “연말에 차량이 나온다”고 말했다.

그는 "아무래도 지금까지의 제네시스와 다를텐데 어떤 부분을 소비자들에게 중점적으로 강조하려고 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영업과 마케팅에서도 준비하고 있으니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제네시스의 첫 SUV 'GV80'은 다음달 출시될 것으로 알려졌다. 직렬 6기통 디젤엔진과 2.5리터, 3.5리터 신규 가솔린 터보엔진이 적용될 것으로 전해졌으며 인공지능(AI)기반의 레벨 2.5 자율주행 기술이 최초 탑재될 것으로 알려졌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