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1.17(일)
center
사진출처=르노삼성자동차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생산이 종료되는 닛산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로그를 대체하기 위해 추진했던 신차 생산계획이 취소됐다.

22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이 이달 초 닛산 캐시카이 후속 모델 생산계획이 최종적으로 무산됐다고 협력사들에 통보했다. 당초 일본 닛산자동차 캐시카이 후속 모델(프로젝트명 P33B) 생산 물량은 연 13만대로 예정됐다. 이뿐 아니라 연 8만대로 계획했던 신형 크로스오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M3' 수출 물량도 5만대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캐시카이 후속 모델은 부산공장에서 생산하기 쉽지 않다고 올해 초부터 협력업체에 알려왔지만 닛산과의 최종 협의를 마치고 수주가 불발된 것을 최종 통보했다”고 설명했다. 르노삼성과 닛산이 맺은 연간 10만 대 규모의 로그 위탁 생산 계약은 올해 9월 종료됐다.

자동차업계에서는 노사 분규 장기화 등에 따른 생산성 저하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고 있다.

르노삼성 노조는 기본급 인상 등을 요구하며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6월까지 파업을 진행했다. 이 영향으로 올해 9월 기준 르노삼성 판매량은 전년 대비 24.4% 줄었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시간당 임금이 지난해 말 기준으로 르노-닛산얼라이언스 내 글로벌 46개 공장 가운데 3위로 나올 만큼 높다 보니 생산 물량 확보가 어려웠다”고 말했다.

이재승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