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1.17(일)
center
삼성전자가 미국의 양자 컴퓨팅 업체 '아이온Q'에 대한 투자를 단행했다. '꿈의 기술'로 불리는 양자컴퓨팅은 양자의 고유한 물리학적 특성을 이용해 여러 정보를 동시에 처리할 수 있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삼성전자가 미국의 양자 컴퓨팅 업체 '아이온Q'에 대한 투자를 단행했다. '꿈의 기술'로 불리는 양자컴퓨팅은 양자의 고유한 물리학적 특성을 이용해 여러 정보를 동시에 처리할 수 있다.

23일 삼성전자 미국 뉴스룸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사내 벤처캐피털인 삼성캐털리스트펀드는 최근 무바달라캐피털꽈 양자 컴퓨팅 업체 아이온Q(IonQ)에 대한 투자 유치를 주도했다.

아이온Q는 투자 유치를 통해 5500만 달러(약 645억원)를 확보했다. 다만 삼성 측의 투자 규모는 공개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아이온Q는 현재까지 총 7700만달러(약 904억)의 투자금을 모았다. 아마존과 알파벳 벤처 캐피탈, 에어버스 벤처스, 휴렛팩커드 패스파인더, A&E 인베스트먼트 등도 투자에 참여했다.

아이온Q는 투자금을 통해 클라우드를 통한 양자 컴퓨터와 개발 소프트웨어를 상용화하고, 기업과 개발자들의 접근성을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 측은 "삼성은 핵심 기술 및 제조 분야의 강점과 반도체, 디스플레이 및 배터리 기술 분야의 시장 리더십을 활용해 흥미진진한 산업을 가속화할 기회를 찾고 있다"며 "양자 컴퓨팅의 발전을 지원함으로써 이러한 기술의 개발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