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6.01(월)
center
사진제공=한남대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한남대(총장 이덕훈)와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회장 강영기)가 한남대 재학생과 가족회사의 글로벌 산학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22일 오후 5시 한남대 인돈기념관 1층 대회의실에서는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 소속 회원 27명이 한남대를 방문해 협약식을 갖고 글로벌 산학협력을 약속했으며 캠퍼스투어 등을 진행했다.

한남대 LINC+사업단이 주관하는 이번 협약을 통해 미주한인상공회의소는 한남대 학생들의 해외 인턴십 등 산학협력 교육에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한남대 가족회사의 미국 등 해외시장 진출 시 네트워크 지원 및 시장정보 공유, 마케팅 협력, 투자유치 지원 등에 협조하기로 했다.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는 미국 내에 진출해 있는 한인 기업인 단체로 대전상공회의소와 연계해 대전지역의 기업 투자 유치 차원에서 방문했으나 대학의 유망창업기업과 가족회사의 투자 가능성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한남대를 방문하게 됐다.

미주한인상공회의소는 한남대 유망 창업기업들의 해외진출 도움은 물론 유망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면, 투자까지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협약 체결 이후 미주상공회의소 총연합회 회원들은 창업존과 디자인팩토리 등 한남대의 창업 현황을 살펴보는 캠퍼스 투어를 진행했다.

이덕훈 총장은 “한남대는 창업에 특화돼 있고, 대학의 우수한 연구 기술을 기반으로 한 가족회사가 900여개 있다”며 “우리 학생들과 가족회사들이 미주사회 진출시 미주상공회의소 회원들이 교두보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영기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장은 “한남대의 창업에 특화된 인프라와 시스템이 인상적”이라며 “글로벌 우수 인재를 육성하는 차원에서 학생 및 기업의 해외진출에 지원과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