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1.20(수)
center
자유한국당 김명연수석대변인. [출처: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회 위원장이 '금강산의 남측 시설들을 철거하라'고 지시한 가운데, 청와대는 "공식 입장 없다"라고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청와대의 한 고위관계자는 23일 오전 기자들을 만나 "김정은 위원장의 금강산 방문과 관련해서는 오전 10시 반에 통일부에서 공식 입장을 내서 청와대가 다른 입장을 추가로 내는 일은 없다"라고 전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당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아직도 정부는 금강산 관광 재개에 목을 매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말로만 평화를 외치지 말고, 평화를 담보할 수 있는 안보와 동맹을 챙기라”고 말했다.

김명연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너절한 시설'이 설치된 금강산관광 시설을 폐기한다는 북한, 이제는 우리가 '너절한 대북정책'을 폐기하고 실효적인 대북정책으로 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2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을 찾아 남측의 시설물을 모두 철거하라고 지시한 것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발 대북 짝사랑, 스토킹 정책 좀 그만하라는 최종 경고다”라고 해석했다.

하 의원은 이날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공개회의 석상에서 "평양에서도 깜깜이 축구로 남쪽하고는 더 이상 친해지기 싫다는 신호를 줬는데도 (문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경제하자, 공동올림픽하자 하니까 제발 좀 스토킹 좀 그만하라고 쐐기를 박은 거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편 현대그룹은 2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 지시를 전한 북측 보도에 대해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금강산관광 주사업자인 현대아산은 이날 “금강산관광 재개를 준비하고 있는 상황에서 갑작스러운 보도에 당황스럽다”면서 “차분하게 대응해 나가겠다”는 짧은 입장문을 내놨다.

그동안 금강산관광과 관련한 호재와 악재가 나올 때마다 일관되게 “일희일비하지 않고 철저하게 준비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으나 이번에는 김 위원장의 직접 지시가 나오면서 충격의 정도가 더 큰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지난 8월 고(故) 정몽헌 전 회장 16주기 추모 행사의 금강산 개최가 무산된 데 이어 김 위원장이 노골적인 불만을 드러냄에 따라 남북교류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금강산관광 재개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진 것은 물론 현지 시설물까지 걱정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이성구 글로벌경제신문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