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1.17(일)

캐빈승무원·정비사 체험 활동, 봉사단 멘토링 등 다양한 활동 구성

center
23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2019 대한민국 교육기부 박람회'에서 아시아나항공 한창수 사장(두번째줄 왼쪽 여섯번째)이 학생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은 23일부터 26일까지 4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9 제 8회 대한민국 교육기부 박람회’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교육부가 주최하고 한국과학창의재단이 주관하는 ‘2019 대한민국 교육기부 박람회’는 국내 최대 규모의 교육기부 행사로, 올해는 약 120여개의 기업·기관이 참여해 15만명의 청소년들에게 다양한 직업 체험 활동을 제공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012년 ‘제1회 교육기부 박람회’를 시작으로 올해까지 8년 연속 박람회에 참가하며 미래 항공업계를 이끌어 갈 인재 육성에 앞장서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박람회에서 ▲실제 캐빈승무원 유니폼을 입고 워킹, 이미지 메이킹 등의 서비스 실습과 구명복·산소마스크 사용, 응급처치 등의 기내 안전 교육을 체험하는 ‘승무원 체험교실 및 안전교실’ ▲비행기 구조, 비행 원리 이론을 배우고 모형 비행기 만들기 실습을 체험하는 ‘색동창의STEAM교실’ ▲현직 아시아나항공 직원에게 항공업 진로·진학에 대한 상세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교육기부 봉사단 멘토링’ 등 다양한 프로그램 체험 부스를 운영한다.

center
23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2019 대한민국 교육기부 박람회'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왼쪽 다섯번째)이 아시아나항공 캐빈승무원 및 학생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아시아나항공 체험 부스는 매년 평균 4000여명의 청소년들이 참가할 정도로 학생들의 관심이 높은 프로그램으로, 지난 7년간 부스를 방문한 학생들은 약 3만명에 달한다.

이날 박람회에 참가한 아시아나항공 한창수 사장은 “청소년들의 진로 설계, 올바른 직업관 형성에 아시아나항공이 도움을 줄 수 있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청소년들이 항공업에 대한 꿈과 희망을 키워 미래의 항공 산업을 이끄는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아시아나항공은 다양한 교육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아시아나항공은 국내 교육기부 뿐만 아니라 몽골, 베트남, 자카르타, 우즈베키스탄 등 취항지 국가의 교민 자녀들을 대상으로 하는 해외 교육기부 활동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특히, 항공사 직업강연 프로그램인 ‘색동나래교실’은 국내 · 외 활동이 올해로 누적 횟수 3000회, 수혜인원 28만명을 돌파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은 교육기부 문화 확산을 위한 그간의 노고를 인정받아 교육부 주관의 ‘교육기부 대상’을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년 연속 수상, 지난 2년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바 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