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2(화)

300억원 투자...건설기계 성능 시험, 내구성 검증 수행

center
두산인프라코어 보령시험장 준공식에 참석한 김태흠 국회의원(오른쪽에서 여덟 번째), 김동일 보령시장(왼쪽에서 아홉 번째),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왼쪽에서 여덟 번째) 등 주요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두산인프라코어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두산인프라코어가 충남 보령에 국내 최대인 30만㎡ 규모의 건설기계 성능시험장을 준공하고 이를 기반으로 R&D(연구개발)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두산인프라코어는 23일 보령시 성주면에 건설기계 성능시험장(이하 ‘보령시험장’) 준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김태흠 국회의원, 김동일 보령시장,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을 포함해 관계자, 지역 주민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두산인프라코어 보령시험장은 점차 강화되는 환경 및 안전 규제에 맞춰 굴착기와 휠로더 등 건설기계 성능을 높이고 내구성을 검증하기 위한 연구 시설이다. 이번 보령시험장 준공을 통해 그간 인천과 군산 등에서 각각 진행해온 개발과 검증 업무가 한 곳으로 통합됐으며, 동일한 시간에 보다 긴 수명의 품질을 검증하는 ‘가속 내구’ 시험이 가능해졌다.

center
두산인프라코어 보령시험장 준공식에 참석한 주요 관계자들이 테이프 커팅식을 하고 있다. 사진=두산인프라코어 제공


약 300억 원이 투자된 보령시험장은 △주행 시험장 △인양 및 견인력 시험장 △소음 시험장 △기상 조건에 영향을 받지 않는 돔 시험장 △100톤급 초대형 굴착기 2대를 동시에 수용할 수 있는 정비고 등을 갖췄다. 건설기계 실제 사용 환경을 동일하게 구현한 3개의 내구 시험장에서는 최대 20대의 건설기계를 동시에 시험할 수 있다.

특히 두산인프라코어는 보령시험장에서 건설기계 자동화 및 무인화 신기술 개발도 진행할 계획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머신 가이던스와 머신 콘트롤, 가상현실(VR) 및 증강현실(AR) 등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머신 가이던스(Machine Guidance)는 굴착기에 부착된 센서들을 통해 작업 정보를 운전자에게 실시간 제공하는 솔루션이다. 이를 통해 굴착 거리와 깊이 등 각종 디지털 정보를 굴착기 조종석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머신 콘트롤(Machine Control)은 설정된 궤도에 맞춰 굴착 작업을 할 수 있게 해주는 기술로 비숙련 조종사도 고난이도의 작업을 할 수 있게 도와주는 솔루션이다.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은 “세계 건설기계 업체들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첨단 기술이 접목된 스마트 건설기계 시장을 선점하고자 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며 "보령시험장은 최첨단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건설기계를 실증하고, 환경과 고객 안전을 위한 기술을 발전시키는 '스마트 건설기계 실증 연구 단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