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6.01(월)

KST모빌리티, 소프트베리와 전기택시 거점충전소 사업 MOU

center
‘전기택시를 위한 거점충전소 사업’ MOU를 체결한 뒤 참여업체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GS칼텍스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GS칼텍스(대표 허세홍 사장)는 23일 서울 송파구 GS칼텍스 스마트위례주유소에서 KST모빌리티(대표 이행열), 소프트베리(대표 박용희)와 함께 ‘전기택시를 위한 거점충전소 사업’ 제휴를 위한 업무협약 (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정부와 서울시가 미래형 친환경 자동차 보급 활성화 정책을 추진하는 가운데 민간의 협업으로 전기택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전기차 급속충전기가 있는 주유소를 충전을 비롯해 간단한 정비와 세차, 기사 교대까지 진행하는 ‘전기택시를 위한 거점충전소’(이하 거점충전소)로 활용해 부족한 전기택시 인프라를 보완한다는 구상이다.

도시 외곽에 위치한 차고지 대신 도심과 가까운 주유소에서 교대와 충전을 함께 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전기택시 운송 효율을 높이고, 택시기사들의 운행 환경 개선에 도움을 주어 전기택시 보급 확대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협약을 통해 GS칼텍스는 KST모빌리티가 운영하는 혁신형 브랜드 택시 서비스 마카롱택시에 주유소 공간을 거점충전소로 제공한다. 주유소가 전기택시 충전 및 교대 거점으로 활용되는 것은 국내에서는 처음이다.

center
GS칼텍스 허철홍 경영혁신부문장(오른쪽)과 KST모빌리티 이행열 대표(왼쪽)가 전기택시 충전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GS칼텍스 제공


전기차 모바일 플랫폼업체 소프트베리는 마카롱 전기택시의 충전용 QR인증 서비스를 제공해 결제 편의성을 높이고, 충전 데이터를 제공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GS칼텍스는 올해 안에 중구 초동주유소, 강북구 도봉주유소, 송파구 가든파이브주유소 등 3곳에서 거점충전소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GS칼텍스 관계자는 “전기택시는 충전에 드는 시간이 단점이지만 교대와 연계하면 오히려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전기택시 기사들이 접근성 좋은 도심 주유소에서 교대와 각종 편의시설 이용을 원스톱(One-stop)으로 할 수 있어 근무환경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도 GS칼텍스는 친환경택시 인프라 확산과 택시기사들의 편의 제공을 위한 다양한 기회를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GS칼텍스는 전기차 보급 확대 등 변화하는 모빌리티 환경에 선도적으로 대응해 나가고 있다. 전기차 운전자의 편리한 충전환경 조성을 위한 인프라 확산을 추진하는 동시에 스타트업(Start-up)들과 함께 전기차 생태계 구축에도 앞장서고 있다.

GS칼텍스는 현재 전국 23개 주유소 및 LPG충전소에 27기의 100kw 급속충전기를 운영 중이다. 올해 말까지 급속충전기 40기를 설치하고 향후 전기차 보급속도에 맞춰 지속적으로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또, LG전자와 함께 전기차 관련 각 분야에서 국내 최고의 경쟁력이 인정된 전기차 모바일 플랫폼(소프트베리), 충전기 제작(시그넷이브이), 전기차 셰어링(그린카) 업체와 업무협약을 맺고 전기차 생태계 구축을 위한 협력을 추진 중이다. 스타트업들과의 정기적인 세미나를 개최하여 새로운 전기차 관련 업체를 지속적으로 발굴, 지원, 연결하면서 전기차 생태계 연합(EV alliance) 확장에도 힘쓰고 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