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3(일)
center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폭언 등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이 6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서울 방배경찰서에 따르면 권 회장은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 주거지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경찰은 현재 사건 경위 등을 확인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금투협 관계자는 이와 관련 "비통한 심정"이라며 "사인은 경찰 조사 결과에 따라 알 수 있을 것이다. 현재 말씀드릴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권 회장은 최근 임직원과 운전기사 등에게 폭언을 한 것이 공개되면서 기자회견을 통해 사과하기도 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권 회장은 금융투자협회 직원에게 "잘못되면 죽여 패버려"라며 "니가 기자애들 쥐어 패버려"라고 말했다.

또 운전기사에게 새벽 3시까지 대기할 것을 지시하면서 "미리 이야기를 해야지 바보같이. 그러니까 당신이 인정을 못 받잖아"라고 말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권 회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다시 한번 상처를 받은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본의 아니게 부적절한 언행을 한 것에 대해 대단히 죄송한 마음이다. 평소 기자들과 격없이 자주 만났는데 배신감이 더욱 컸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