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17(월)
center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류원근 기자]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합의문 서명이 다음달로 연기될 것이란 소식에 이틀 연속 사상 최고치 기록을 경신했던 뉴욕증시가 혼조세를 보였다.

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0.07포인트(0.00%) 내린 2만7492.56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2.16포인트(0.07%) 오른 3076.78에 장을 닫았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24.05포인트(0.29%) 내린 8410.63을 기록했다.

장중 로이터와 불룸버그 등 주요 외신을 통해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합의를 12월로 미룰 수 있다는 보도가 나오자 주가는 빠르게 하락했다.

이날 로이터는 '1단계 무역 합의문 서명을 위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의 만남이 12월로 연기될 수 있다'고 전했다.

류원근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