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0(목)
center
7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라이코 미티치 경기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B조 조별리그 4차전 경기에서 1-0으로 앞선 후반 12분과 16분에 연속골을 넣었다. /사진출처=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기자]
손흥민(토토넘)이 '파울 충격'을 딛고 한국인 유럽무대 최다골 신기록을 작성했다.

손흥민은 7일 새벽 5시(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라이코 미티치 경기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B조 조별리그 4차전 경기에서 1-0으로 앞선 후반 12분과 16분에 연속골을 넣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차범근 전 감독이 가지고 있는 유럽무대 최다골 기록인 121골 타이기록을 넘어서는 123호골을 기록하게 됐다.

손흥민은 지난 4일 에버턴과의 경기에서 자신의 태클로 고메스가 큰 부상을 입은데 대해 정신적 충격을 받아 컨디션 유지에 대한 우려가 있었으나, 이날 멀티골을 기록하며 이같은 우려를 말끔히 털어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 후반 첫 골을 뽑아낸 후 기쁨을 표현하기 보다 자신과의 볼 경합 과정에서 발목 부상을 당한 안드레 고메스(에버턴)의 재활을 응원하듯 기도하는 세리머니로 눈길을 모았다.

한편 손흥민은 이날 연속골로 챔스리그 5호골, 올 시즌 7호골을 기록했다.

이재승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