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17(월)
center
5월14일 중국 산둥성 칭다오시 항구의 모습/사진출처=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기자]
미국의 9월 관세 수입이 1년 사이 59% 폭증했다고 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9월 미국의 관세수입은 기록적인 수준인 70억달러(약 8조1000억원)로 전달 대비 9%, 전년 동기 대비 59% 늘었다.

이중 약 50억달러가 중국과의 거래에서 발생했다.

9월까지 12개월 동안 미국은 700억달러 넘는 관세수입을 올렸으며 이는 미중 무역전쟁 전보다 2배 큰 규모다.

이는 미국 재무부에는 수입이 되지만 중국 제품을 수입하는 미 기업과 소비자들의 부담은 점점 커지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9월 관세수입의 급증에는 9월1일부터 시행된 15%의 추가 관세가 영향을 끼쳤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9월1일부로 3000억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 가운데 1110억달러에 대해 15% 관세를 적용한 바 있다.

이 수치는 컨설팅기업 트레이트 파트너십이 미 상무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해당 자료는 관세에 반대하는 기업과 농업그룹의 연합체인 '관세는 심장부를 해친다'(Tariffs Hurt the Heartland•THH)가 공개했다.

이재승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