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1.23(토)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100여개 재건축·재개발 조합이 이르면 다음 달 초 분양가 상한제 등 정부의 정비사업 부동산 규제에 반발해 전국 단위 궐기 대회를 연다.

7일 재건축·재개발 조합 모임인 미래도시시민연대와 주거환경연합은 이날 오후 4시 서울 모처에서 임원 회의를 갖고 이 같은 방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시민연대 관계자는 "전국 단위의 총궐기 대회를 계획하고 있다"며 "이르면 다음 달 초 열리는 총궐기 대회에 100여개 이상의 조합이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총궐기 대회를 위한 예산 마련 절차를 진행 중이며 대회 일정을 최대한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이들은 분양가 상한제 등 도시정비 사업에 대한 정부의 규제에 반발하고 있다. 특히 분양가 상한제와 관련해서는 시행 유예를 요구하고 있다.

또 용적률 규제, 인·허가 지연, 이주비·중도금 대출규제, 재건축초과이익 환수, 보유세 인상 등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일 예정이다.

이 관계자는 "분양가 상한제 뿐 아니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가 간접규제가 상당한 피해를 주고 있기 때문에 도시정비사업과 관련한 모든 규제 개혁을 요구하는 궐기 대회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