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1.23(토)
center
LG전자가 ‘CES 최고 혁신상(CES 2020 Best Innovation Awards)’를 비롯, ‘CES 혁신상(CES 2020 Innovation Awards)’를 대거 수상했다. / 사진 출처 = LG전자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LG전자가 ‘CES 최고 혁신상(CES 2020 Best Innovation Awards)’를 비롯, ‘CES 혁신상(CES 2020 Innovation Awards)’를 대거 수상했다.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 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는 매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하는 세계 최대 IT 전시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에 앞서, 출품 제품 가운데 가장 혁신적인 제품들을 선별해 ‘CES 혁신상’을 수여한다.

프리미엄 TV 시장을 재편하고 있는 LG 올레드 TV는 ‘CES 2020 혁신상’을 3개나 받았다. 세계 최초 롤러블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은 지난해 ‘CES 2019 혁신상’에 이어 ‘CES 최고 혁신상’을 잇따라 수상했다.

‘리얼 8K’ 올레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는 ‘비디오 디스플레이’ 부문과 ‘디지털 이미지/사진’ 부문에서 각각 혁신상을 수상해 ‘2관왕’을 차지했다.

LG 올레드 TV는 2013년부터 8년 연속으로 ‘CES 혁신상’을 받는 기염을 토했다. LG 올레드 TV는 자발광을 기반으로 완벽한 블랙을 구현해, 압도적인 화질을 인정받고 있다. 백라이트가 필요 없어 얇고 다양한 형태로 제작할 수 있어 TV 폼 팩터 혁신을 선도하고 있다.

의류관리기의 대명사 ‘LG 스타일러’는 2년 연속‘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LG 스타일러는 흉내낼 수 없는 특허기술인 무빙행어(Moving Hanger)의 강력한 힘으로 1분에 최대 200회 옷을 털어줘 다른 방법으로는 제대로 털 수 없는 코트 아래쪽 먼지까지 털어준다.

LG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도 CES 혁신상을 받았다. 이 제품은 뛰어난 청정 성능, 간편한 휴대성, 부담 없는 필터교체비용 등으로 국내외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LG G8X ThinQ(국내명: LG V50S ThinQ)’을 비롯, LG전자의 첫 5G 스마트폰 ‘LG V50 ThinQ’, 손짓만으로 화면을 제어할 수 있고 스피커 없이 화면에서 소리가 나는 4G 스마트폰 ‘LG G8 ThinQ’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 3종도 ‘CES 혁신상’을 거머쥐었다.

‘LG G8X ThinQ’는 탈착식 액세서리 ‘LG 듀얼 스크린’을 이용하면 ▲서로 다른 앱을 동시에 구동하는 ‘동시 사용’ ▲하나의 앱을 두 개의 화면에 확장하는 ‘분리 사용’이 모두 가능하다. 해외 매체들도 차별화된 멀티 태스킹과 뛰어난 실용성에 호평을 보내고 있다.

이외에도 LG전자 전략 제품들은 골고루 ‘혁신상’을 받았다. ▲고품질의 구형(球形) 얼음을 집에서 즐기는 LG 크래프트 아이스 냉장고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LG 울트라파인 모니터 ▲LG 그램 17 노트북 ▲사운드바 2종 등도 혁신상을 수상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