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5.29(금)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광주 북구 풍향동 주택 재개발 정비사업 시공권을 포스코 건설이 따냈다.

풍향동 재개발 정비사업조합은 9일 광주교육대학교 풍향문화관에서 총회를 열고 재개발 사업 시공자로 포스코 건설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총회에는 조합원 958명이 참여해 501명이 포스코 건설을 뽑았다. 롯데는 428표를 받았고, 무효표는 29표로 집계됐다.

풍향동 주택 재개발은 15만2314㎡부지에 아파트 2819가구(지하 2층∼지상 30층 규모)와 복리시설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공사비만 8000억 원에 달한다.

조합은 사업 시행 인가 절차와 분양 공고 등을 거칠 예정이다.

한편 포스코 건설은 최고급 자재, 주택 분야 스마트기술(안전·편리·건강), 넉넉한 주차 공간, 조합원 금융 혜택 등으로 시공권을 따낸 것으로 자평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