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09(목)
center
출처: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LG그룹이 이달 28일께 이뤄질 인사에서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부회장단을 대부분 유임시킬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한국경제신문에 따르면 조 부회장은 세대교체 필요성을 이유로 사의를 밝혔으나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반려했다는 후문이다.

LG그룹 관계자는 “조 부회장은 자신이 최고경영자(CEO)직을 유지하는 게 크게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 것으로 안다”며 “하지만 구 회장은 경기가 어렵고 기업 간 경쟁이 치열해질수록 조 부회장과 같은 연륜 있는 경영자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조 부회장은 용산공고를 졸업한 뒤 1976년 LG전자에 입사해 2016년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샐러리맨의 신화’로 통한다.

이성구 글로벌경제신문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