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2.07(토)
center
흑사병 원인균/출처=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기자]
중국 북부 몽골족 자치구인 네이멍구(內蒙古)에서 흑사병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중국 베이징(北京) 시내의 중형 병원에서 환자 두 명이 흑사병(페스트) 확진을 받아 전염 확산에 대한 두려움이 커지는 가운데 몽골족 자치구인 네이멍구(內蒙古)에서 흑사병 환자 1명이 추가로 나왔다.

17일 네이멍구 시린궈러(錫林郭勒)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번에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55세 남성으로 지난 5일 시린궈러의 한 채석장에서 야생 토끼를 잡아 취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환자는 확진 판정을 받기 전 발열 증세를 반복적으로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 의료진의 검진 결과 이 남성은 앞서 베이징 병원에서 폐 흑사병 확진 판정을 받은 두 환자와 같은 시린궈러에 살고 있지만, 흑사병의 종류는 서로 다른 림프절 흑사병으로 확인됐다.현재 이 남성은 네이멍구 울란차푸(烏蘭察布)의 한 병원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보건당국은 “지금까지 이 남성과 접촉한 사람은 28명으로 확인됐으며, 이미 격리돼 의학적인 관리를 받고 있다” 며 “직 앞서 확진 받은 두 환자와 이번 환자 간의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흑사병은 크게 폐 흑사병, 패혈증 흑사병, 림프절 흑사병으로 나뉜다.

림프절 페스트는 감염된 포유동물이나 벼룩에 물려서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며 일반적으로 2일~6일의 잠복기 이후 오한, 38도 이상의 발열, 근육통, 관절통,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증상 발생 후 24시간 이내에 페스트균이 들어간 신체 부위의 국소 림프절 부위에 통증이 생긴다.

벼룩이 주로 다리를 물기 때문에 흔히 허벅지나 서혜부의 림프절에 침범된다. 치료하면 증상이 빠르게 호전되는데 치료를 하지 않는 경우에는 병이 치명적인 상태로 급속히 진행돼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앞서 베이징 보건당국은 지난 13일 베이징의 한 중형병원에 입원한 환자 2명에 폐 흑사병 확진 판정을 내렸다. 네이멍구 시린궈러에서 온 이들은 지난 3일 이 병원 응급실을 통해 입원했으며, 발열과 호흡 곤란 증세를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에서는 흑사병으로 숨진 사례가 2014년 3건, 2016년과 2017년, 2019년 각 1건 있었다.

2012년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에서 총 256건의 흑사병 발병 사례가 보고됐으며, 이 중 60명이 목숨을 잃어 세계 최대 사망자 숫자를 기록했다. 마다가스카르에서는 2017년에도 이 병으로 24명이 목숨을 잃었다.

국내에서는 현재까지 환자나 페스트균에 오염된 설치류가 발견된 적이 없다.

이재승 글로벌경제신문 의학전문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