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1(화)
center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류원근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국정 대전환을 촉구는 단식투쟁에 돌입한다. 외교, 안보, 경제 등 문재인 정부의 총체적 실정에 대한 책임을 묻는다는 게 단식의 이유다

20일 한국당에 따르면 황 대표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입장을 발표한 뒤 곧바로 천막농성에 들어간다. 국회가 아닌 청와대 앞으로 단식투쟁 장소로 결정한 것은 국정실패에 대한 직접적인 책임을 묻고 국정대전환을 강력하게 촉구하기 위한 것이란 게 한국당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또 "황 대표는 이번 단식을 통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 등 검찰개혁 법안과 연동형 비례대표제로의 선거법 개정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법안을 여권이 강행 처리하는 데 항의의 의지를 밝힌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경제와 외교·안보 위기 등 문재인 정권의 국정 실패를 바로잡을 것 ▲오는 22일 종료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을 수용할 것 ▲소득주도성장 폐기를 비롯 국정 대전환을 이룰 것 등을 촉구할 예정이다.

선거법 개정안은 오는 27일, 공수처법은 12월3일 각각 본회의에 부의될 예정으로 여야 협상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 국회의장의 직권으로 본회의에 상정, 표결을 시도할 수도 있다.

황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패스트트랙 선거법은 민주당을 비롯한 범여권세력이 국회를 장악하려는 의도에서 시도하는 것"이라며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애당초 의석수를 늘리지 않으면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제도였다. 범여권 의원들도 이를 모두 알고 있었다. 알고도 의석수 늘어나지 않는다고 국민을 속인 것이다. 참으로 간교하다"고 힐난했다.

또 "공수처법 역시 합법적 독재를 완성시키려는 이 정권의 검은 의도에서 비롯됐다"며 "공수처법을 검찰 개혁법안이라고 국민을 속이고 있는데 개악이다"라고 비판했다.

류원근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