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8.11(화)
center
사진=트레드링스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국내 1위 수출입 물류 플랫폼 트레드링스가 국내 최초로 전 세계 선박의 실시간 위치를 조회하는 혁신 서비스를 출시한다.

트레드링스(대표 박민규)는 20일 국내 최초로 선박의 실시간 위치와 이동 상황, 선박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선박 추적 시스템’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수출·수입을 비롯해 선박의 위치가 필요한 모든 업체들은 손쉽게 선박의 위치와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됐다. 트레드링스는 앞으로도 더욱 혁신적인 서비스를 통해 국내 해운 물류시장의 발전에 앞장설 방침이다.

선박의 실시간 위치 확인에 대한 중요성은 날로 커지고 있다. 수출입 화물의 배송일정 및 딜레이를 확인하고, 선박 사고 발생 시 대응조치에 사용되는 등 해상업무의 가시성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한 기술이지만, 그동안 이를 제공하는 국내 서비스는 전무했다.

‘선박 추적’ 시스템은 전 세계 진행 중인 모든 선박의 정보와 실시간 위치를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는 혁신적인 시스템이다. AIS Tracking 기술을 통해 컨테이너선, RORO선, 페리선 등 원하는 선박을 조회하기만 하면 필요한 선박 위치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특히 많은 수출입 기업 및 물류 기업 담당자들이 사용하고 있는 클라우드 기반의 ‘터미널 및 해상 항공 스케줄 서비스’와 연계해 언제 어디서든 선박의 운항 스케줄 및 터미널 입출항 정보를 확인하면서 선박의 실시간 위치까지 한 번에 조회할 수 있다.

별도의 설치 없이 웹 상에서 즉시 이용 가능하며, 선박 명 외에도 MMSI, IMO, Call Sign을 통한 조회 기능도 지원한다. 또한 메신저 공유 기능을 통해 조회한 결과를 즉시 관련 담당자에게 공유할 수 있어 보다 효과적인 수출입 업무를 가능케 한다.

트레드링스 박민규 대표는 “이번에 출시한 선박 추적 시스템은 그동안 해외 서비스에 의존했던 선박 위치 조회 서비스를 우리 기술로 대체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며 “이번 ‘선박 추적’ 시스템 출시를 시작으로 국내 해운 물류시장 데이터의 국산화에 박차를 가하고, 가시성을 높일 수 있는 서비스 개발에도 힘써 국내 해운산업 발전에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트레드링스는 올해 초 출시한 화물 모니터링 시스템 ‘ShipGo’의 계약 체결이 호조를 보이며 명실공히 국내 대표 수출입 물류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웹 사이트 상에서 이뤄지던 기존 서비스와는 달리 기업들의 내부 물류 시스템에 직접 적용하고, 기업 특화 기능들과도 유기적으로 연동이 가능해 대기업을 중심으로 계약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