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2.07(토)
center
하엘 김준 대표. 사진=하엘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류원근 기자]
암치료제 개발과 피부 노화방지 전문 바이오벤처 ㈜하엘(대표 김 준)은 최근 미국에서 개최된 세계 최고 권위의 2019 미국노화학회(2019 The Gerontological Sociey of America: GSA)에서 김 준 대표가 ‘피부노화 원인 메커니즘 발견’이라는 주제 발표를 하였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3일부터 4일간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서 개최된 제71차 미국노화학회(GSA)는 매년 전세계의 의사, 간호사, 생물학자, 사회과학자 등 4000여명의 전문가들이 참석해 노화 분야의 연구에서 가장 역사가 길고 규모가 큰 권위있는 노화학회로 꼽힌다.

미국 노화학회에 발표자로 참가한 김준 대표는 “체내에서 단백질을 합성하는 리보솜의 변형이 노화방지 관련 단백질을 특이적으로 발현시킨다(Heterogeneity of senescent ribosome complex affects the translational efficiency of senescence related mRNAs)”는 내용을 세계 최초로 발표했다.

하엘 기업부설연구소 연구소장인 김학동 박사와 양희웅연구원은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노화의 비밀의 일부를 밝혀냈다. 이미 동물을 이용한 피부실험도 성공적으로 완료한 상태다. 노화로 인한 질병의 치료제 및 피부노화 방지 화장품 개발에 적용될 것”이라며 “이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미생물에서 개발한 천연물을 통해 부작용 없이 피부노화를 방지하고, 손상을 복구하는 화장품 개발은 물론 향후 항 노화억제제 개발과 노화와 관련된 암과 같은 여러 가지 질병의 치료제 개발에 한발 더 가까워졌다”고 밝혔다.

김준 대표는 현재 고려대학교 생명과학부 생화학담당 교수로 재직 중이며, 한국미생물학회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국제생화학분자생물학회(IUBMB) 한국 대표를 맡고 있다.

류원근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