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2.08(일)
center
신한금융그룹 GIB사업부문은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포시즌스 호텔에서 아프리카 금융공사와 1억4000만달러 규모의 신디케이션론 약정을 체결했다. 행사에 참석한 신한금융그룹 GIB사업부문 정운진 부문장(왼쪽 네번째)과 아프리카금융공사(AFC) 사마일라 쥬바이루 대표(왼쪽 세번째),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그룹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신한금융그룹 GIB사업부문은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포시즌스호텔에서 아프리카 금융공사와 1억4000만달러 규모의 신디케이션론 약정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딜은 GIB 사업부문과 남아프리카공화국 은행인 Ned Bank이 공동주선하고 한국계 은행들이 대주단으로 참여한다.

AFC는 아프리카 연합 산하의 인프라 확충 및 투자 등을 주요 목적으로 2007년도 설립된 국제개발은행이다.

현재 AFC에는 아프리카 소재 21개 국가 및 기관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아프리카 지역 인프라 프로젝트에 대한 자문부터 실제 투자까지 전 금융영역을 지원하는 은행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작년 아프리카 수출입은행에 이은 금번 아프리카 금융공사 신디케이션론 주선을 통해 국내 금융사들이 아프리카 시장에서 비즈니스를 확장할 수 있는 좋은 발판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