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8.11(화)
center
자료=한경연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한국경제연구원(원장 권태신, 이하 한경연)이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산지관광 현황 및 활성화’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 국민의 82.7%는 다양한 산지관광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들이 생각하는 산지관광 활성화 방안은 ▲콘텐츠 개발 48.0% ▲시설·인프라 확충 27.5% 등으로 조사됐다. 산지관광 활성화로 인한 영향은 ▲지역경제 활성화 32.4% ▲삶의 질 향상 28.3% ▲생태계 훼손 등 환경파괴 21.5% ▲지자체 예산낭비 17.8% 순으로 긍정적 영향(60.7%)이 부정적 영향(39.3%)보다 컸다.

또한, 국민들의 과반인 56.9%가 케이블카 설치에 찬성했고, 국민들의 73.9%가 친환경 케이블카 설치에 찬성했다. 친환경 케이블카는 중간기둥 설치를 최소화하고 건설설비를 헬기로 수송하는 등 친환경 방식으로 건설·운영하는 케이블카다.

유환익 한경연 혁신성장실장은 “국토의 64%가 산지로 이루어진 한국은 산지관광 강국이 될 수 있는 최고의 조건”이라며 “케이블카 등 다양한 산지관광 시설·인프라를 확충하고 콘텐츠를 개발해 국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center
자료=한경연


center
자료=한경연


◇ 국민 82.7% 다양한 산지관광 원해

국민들의 82.7%는 등산 외의 다양한 산지관광 활동을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등산 외의 다양한 산지관광 활동을 원하지 않는 국민은 17.3%에 불과했다. 등산 외 산지관광 활동을 해본 적이 없다고 응답한 사람은 30.1%로, 3분의 1에 가까운 국민들이 산지관광 활동을 해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산지관광이 활성화될 경우 지역경제와 국민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았다. 항목별로는 ▲지역경제 활성화 32.4% ▲삶의 질 향상 28.3% ▲환경파괴 21.5% ▲예산낭비 17.8% 순으로 나타나, 긍정적 영향(60.7%)이 부정적 영향(39.3%)보다 더 큰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산지관광 활성화 방안으로 ▲콘텐츠 개발(48.0%) ▲시설·인프라 확충(27.5%) ▲규제 완화(14.9%) ▲홍보·마케팅 활성화(9.7%)를 꼽았다.

또한 과반인 56.9%는 케이블카 건설을 찬성하는 것으로 응답했다. 이중 ‘친환경 케이블카’ 건설은 국민의 73.9%가 찬성, 반대(26.1%)보다 약 2.8배 많았다.

center
자료=한경연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