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2.14(토)
center
출처: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뉴욕증시는 미중 무역 합의가 가까워졌다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발언에 상승 마감했다.

22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지수는 109.33포인트(0.39%) 오른 2만7875.62에 장을 마쳤다.

S&P500 지수는 6.75포인트(0.22%) 상승한 3110.29에, 나스닥 지수는 13.67포인트(0.16%) 오른 8519.88에 마감했다.

종목별로는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전기 트럭 '사이버트럭'을 공개했지만 주가는 오히려 6% 이상 급락했다.
제품 공개 자리에서 차량 방탄 기능을 시연하는 도중 유리창이 깨지는 사태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잠정적으로 중국과 1단계 무역 합의에 매우 근접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중국과 무역 합의가 임박했다"며 "다만, (자신이) 딜을 체결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무역 협상 타결을 조심스럽게 낙관한다는 류허 중국 국무원 경제 담당 부총리의 발언 역시 투자 심리를 개선시켰다.

뉴 잉글랜드 인베스트먼트 앤드 리타이어먼트 그룹의 닉 기아쿠암키스 애널리스트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투자자들이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 관련 난기류에 점차 익숙해지는 모습"이라며 "뿐만 아니라 기업 실적 부진과 상승 모멘텀의 부재에 대해서도 무덤덤해지고있다"고 설명했다.

이성구 글로벌경제신문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