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3(목)
center
네이버는 인공지능(AI) 뮤직서비스 VIBE가 사용자가 지금 듣고 있는 노래를 바탕으로, 이어지는 노래를 끊임없이 추천해주는 ‘자동 추천 재생’ 기능을 선보였다고 29일 밝혔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네이버는 인공지능(AI) 뮤직서비스 VIBE가 사용자가 지금 듣고 있는 노래를 바탕으로, 이어지는 노래를 끊임없이 추천해주는 ‘자동 추천 재생’ 기능을 선보였다고 29일 밝혔다.

사용자의 취향 뿐만 아니라 재생 맥락까지 고려하며, '내 취향에 맞는 노래’를 넘어 ‘지금 듣고 싶은 노래’로 추천의 범위를 넓힌다.

'자동 추천 재생'은 더 이상 재생할 곡이 없을 때, 바로 이전에 재생한 곡들의 스타일을 바탕으로 유사한 곡을 계속해서 추천하는 기능이다. 예를 들어 특정 ‘믹스테잎’의 곡을 모두 들었을 때 이어서 비슷한 곡을 들려주거나, 내가 지금 듣고 싶은 스타일의 곡을 몇 개 골라 들으면 굳이 다음 노래를 고르지 않아도 알아서 같은 스타일의 곡을 틀어주는 식이다. VIBE 앱 최신 버전(v1.11)에서 사용 가능하다.

노래를 추천하는 데는 딥러닝 기술이 적용된다. VIBE 사용자들의 청취 데이터를 학습한 딥러닝 모델이 사용자가 방금까지 들었던 곡의 스타일을 분석해 다음 곡을 추천한다. 따라서 직전 재생 곡이 많을수록 더 정교한 AI 추천이 가능하다.

VIBE는 이용권 없이도 모든 곡을 1회에 한해 무료로 감상할 수 있는 ‘원플레이’ 프로모션에 이어, 자동 추천 재생 기능을 선보이면서, 새로운 음악을 발견하는 AI 음악 추천 플랫폼으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VIBE 뮤직 추천 이숙진 리더는 "기존의 믹스테잎은 사용자가 ‘좋아한 노래’ 또는 ‘좋아한 아티스트’ 정보를 바탕으로 추천이 이뤄졌다면, 자동 추천 재생 기능을 통해 사용자의 지금 기분이나 원하는 무드에 맞는 곡을 바로 추천해줄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용자가 더욱 다양한 음악을 발견하고 경험하며, 취향을 확대해나갈 수 있도록 AI 추천을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