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2.12(목)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정부가 충북 옥천의 방하목교 일부구간이 부실하게 시공된 사실을 발견하고 국민 안전을 우려해 철거 후 재시공하기로 결정했다.

29일 국토교통부는 "충북 옥천군 안내면 소재 방하목교 일부구간이 도로시설기준에 부합하지 않게 시공된 사실을 확인하고 해당 구간을 철거 후 재시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공사 발주청인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은 올해 3월 자체점검 과정에서 방하목교 5번 교각이 설계도면 보다 1m 높게 시공된 것을 확인하고 우선적으로 긴급안전점검을 실시했다.

그 결과 구조물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됐다.

하지만 정확한 구조적 안전성 등 시공실태 확인을 위해 민간 학회 등을 통해 지난 5월부터 6개월 간 정밀하게 안전성을 평가했다.

단기적적으로는 구조물 안전성과 차량 주행성에는 문제가 없다고 판단됐으나 5번 교각 상부구간의 최소종단곡선길이·정지시거 등이 도로시설기준에 충족하지 않아 중·장기적인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일부구간의 재시공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방하목교의 근본적인 안전성 확보를 위해 도로시설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방하목교 보은방향 2개 경간(70m)을 철거하고 재시공하기로 했다.

다음달 중 설계에 착수하고, 설계 완료 후 내년 2월부터 철거 후 재시공 공사를 실시해 내년 7월까지 공사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철거와 재시공 공사기간 동안에는 방하목교 보은방향 2개 차로가 전면 통제돼 옥천방향 2개 차로가 양방향 통행으로 전환·운영(왕복4차로→왕복2차로)된다.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은 교량의 잘못 시공됨을 인지한 지난 3월부터 과속단속카메라, 교통안전표지 등의 추가 설치를 통해 안전운행을 유도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시선유도시설, 안전표지 등을 추가 설치했다.

국토부는 방하목교가 잘못 시공된 경위 등 원인 규명을 위해 발주청·시공·감리 등 공사 관계자를 대상으로 특별감사를 진행하고 있다.

국토부는 감사 결과에 대해서는 관련 법령에 따라 행정처분·징계를 요청하는 등 엄중히 조치할 계획이다.

국토부 김용석 도로국장은 "방하목교의 재시공이 완료될 때까지 충분한 안전조치를 하는 등 도로관리를 강화할 것"이라며 "공사가 진행돼 2차로로 운영되는 기간에는 통행속도를 저감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국민 불편과 불안을 초래한 것에 대해 책임감을 느낀다"며 "유사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건설현장에 교육 및 점검을 강화하는 한편 감사 결과에 대해 일벌백계해 업계 등의 경각심을 제고하겠다"고 밝혔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