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2.12(목)
center
출처: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뉴욕증시는 홍콩인권법 여파로 하락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2.59포인트(0.40%) 하락한 28,051.41에 거래를 마쳤다.

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2.65포인트(0.40%) 내린 3,140.9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9.70포인트(0.46%) 내린 8,665.47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하락한 가운데 에너지가 1.01% 하락하며 가장 부진했다.

뉴욕증시는 추수감사절 연휴를 맞아 이날 오후 1시에 조기 폐장했다.

홍콩 인권법에 중국의 거센 반발과 무역협상에의 악영향이 예상됐지만, 우려했던 것보다는 차분했다.

주요 외신들은 오히려 트럼프 대통령의 인권법 서명으로 무역협상이 차질을 빚지는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이 인권법 서명 자체보다 실제 시행 여부에 관심을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무역합의 가능성은 여전히 열어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미 정치 전문 매체 폴리티코는 인권법을 둘러싼 갈등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중국이 추수감사절 연휴 직후 이른바 '1단계 합의'에 이를 수 있다고 예상했다.

이성구 글로벌경제신문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