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2.13(금)
center
프랑스와 독일, 포르투갈이 2020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본선에서 한 조로 묶였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프랑스와 독일, 포르투갈이 2020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본선에서 한 조로 묶였다.

1일(한국시간) 루마니아 부쿠레슈티에서 열린 유로2020 본선 조 추첨에서 프랑스, 독일, 포르투갈이 F조에 편성됐다. 역대급 '죽음의 조'가 탄생한 것이다.

프랑스는 2018년 러시아월드컵, 독일은 2014년 브라질월드컵 우승팀이다. 최근 두 차례 월드컵에서 차례로 정상에 오른 세계적인 강호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프랑스가 2위, 독일이 15위다. FIFA 랭킹 7위 포르투갈은 유로2016에서 정상에 오른 디펜딩챔피언이다.

4개국이 한 조에 편성된 가운데 나머지 한 팀은 플레이오프를 통해 정해진다.

FIFA 랭킹 1위 벨기에는 러시아, 덴마크, 핀란드와 B조에 속했다.

유로2020은 내년 6월 13일 이탈리아 로마 스타디오 올림피코에서 터키 대 이탈리아의 A조 첫 경기를 시작으로 막을 올린다.

◆ 유로2020 본선 조 편성

▲A조 = 터키, 이탈리아, 웨일스, 스위스

▲B조 = 덴마크, 핀란드, 벨기에, 러시아

▲C조 = 네덜란드, 우크라이나, 오스트리아, 플레이오프 D조 승자

▲D조 = 잉글랜드, 크로아티아, 체코, 플레이오프 C조 승자

▲E조 = 스페인, 스웨덴, 폴란드, 플레이오프 B조 승자

▲F조 = 포르투갈, 프랑스, 독일, 플레이오프 A조 승자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