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02(목)
center
프랑스와 독일, 포르투갈이 2020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본선에서 한 조로 묶였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프랑스와 독일, 포르투갈이 2020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본선에서 한 조로 묶였다.

1일(한국시간) 루마니아 부쿠레슈티에서 열린 유로2020 본선 조 추첨에서 프랑스, 독일, 포르투갈이 F조에 편성됐다. 역대급 '죽음의 조'가 탄생한 것이다.

프랑스는 2018년 러시아월드컵, 독일은 2014년 브라질월드컵 우승팀이다. 최근 두 차례 월드컵에서 차례로 정상에 오른 세계적인 강호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프랑스가 2위, 독일이 15위다. FIFA 랭킹 7위 포르투갈은 유로2016에서 정상에 오른 디펜딩챔피언이다.

4개국이 한 조에 편성된 가운데 나머지 한 팀은 플레이오프를 통해 정해진다.

FIFA 랭킹 1위 벨기에는 러시아, 덴마크, 핀란드와 B조에 속했다.

유로2020은 내년 6월 13일 이탈리아 로마 스타디오 올림피코에서 터키 대 이탈리아의 A조 첫 경기를 시작으로 막을 올린다.

◆ 유로2020 본선 조 편성

▲A조 = 터키, 이탈리아, 웨일스, 스위스

▲B조 = 덴마크, 핀란드, 벨기에, 러시아

▲C조 = 네덜란드, 우크라이나, 오스트리아, 플레이오프 D조 승자

▲D조 = 잉글랜드, 크로아티아, 체코, 플레이오프 C조 승자

▲E조 = 스페인, 스웨덴, 폴란드, 플레이오프 B조 승자

▲F조 = 포르투갈, 프랑스, 독일, 플레이오프 A조 승자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