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17(금)
center
현대자동차 노조 차기 지부장 선거에서 결선에 진출한 이상수(왼쪽)·문용문 후보.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조합원 수만 5만여명에 달하는 현대자동차 노조의 차기 지부장을 선출하는 결선 투표 결선에 실리와 강성 성향의 두 후보가 맞대결을 펼친다.

2일 현대차 노조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제8대 임원 선거 결과 기호3번 이상수(54) 지부장 후보와 기호2번 문용문(55) 후보가 결선에 올랐다.

이번 선거에는 전체 조합원 5만660명 가운데 4만3719명(투표율 86.3%)이 참여했다. 선거 결과 과반 이상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오는 3일 다득표 1·2위인 이상수·문용문 후보가 맞붙는 결선 투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1위는 이상수 후보로 1만5607표(35.7%)를 얻었다. 이어 문용문 후보 1만3850표(31.68%)로 2위에 올랐고, 기호1번 안현호 후보 9968표(22.8%), 기호4번 전규석 후보는 3686표(8.43%)를 기록했다.

1위에 오른 이상수 후보는 실리 성향으로, 나머지 후보 3명은 강성 노선으로 분류된다. 이상수 후보는 실리·중도 노선의 현장조직인 '현장노동자' 의장으로 2009년 3대 집행부에서 수석부지부장으로 활동했다.

이 후보는 4차 산업 고용 불안 해소, 조합원 고용 안정, 합리적 노동운동으로 조합원 실리 확보, 장기근속 및 특별채용 조합원 차별 철폐, 투명경영 견인 등을 핵심 공약으로 제시했다.

2위를 기록한 문용문 후보는 강성 성향의 조직인 '민주현장투쟁위원회' 소속으로 2011년 4대 지부장을 역임했으며, 지난 선거에서도 결선까지 올라 하부영 현 지부장과 맞대결을 펼친 바 있다.

문 후보의 핵심 공약은 시니어촉탁 폐지, 단계적 정년 연장, 특채자 차별 철폐, 컨베이어수당 인상, 신인사제도 폐지, 기술직 반차 도입, 노동시간 단축, 4차 산업 고용전략 수립 등이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