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2.12(목)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성적이 공개됐다는 주장이 나오자, 교육당국이 사실여부 파악에 나섰다. 교육당국은 업무방해로 판단될 경우 처벌 가능성도 언급했다.

2일 A 수험생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 따르면 한 회원이 수능 성적표를 확인하는 방법을 사이트 내에 올렸고 일부 회원들이 이 방법을 통해 성적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수능 성적 발표일은 오는 4일이다.

성적 확인은 기존의 성적 이력에서 연도를 2020으로 바꾸는 방식으로 가능했으며, 재수생 등 N수생만 확인할 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수능 성적을 확인하는 경로가 막혀 있다.

교육부는 "해킹은 아닌 것으로 보고 받았고, 내일 모레(4일) 개인들에게 점수를 통지하다 보니 사전 모의테스트 기간이 있는데 그때 사이트가 연결되는 바람에 연결(점수확인)이 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전 중 원인과 (성적확인) 규모를 종합적으로 말씀드릴 것"이라며 "비정상적 접근으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업무를 방해했다고 판단되면 범인을 검출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관리소홀 논란이 발생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 대해서도 "당연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측은 "지금 회의를 하고 사실관계 확인 중"이라며 "회의 후 결과와 조치가 알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글을 올린 것으로 추정되는 한 회원은 이날 오전 해당 인터넷 커뮤니티에 다시 글을 올려 "처음에는 일이 이렇게 심각해질 것이라는 생각 없이 성적표와 함께 입시 관련 질문 글을 올렸다"며 "제 생각이 너무 짧았다.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