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1.23(목)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슈퍼셀은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 ‘라인프렌즈(LINE FRIENDS)’와 ‘브롤스타즈(Brawl Stars)’ 게임 IP에 대한 글로벌 공식 라이선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발표했다.

이번 계약 체결에 따라 양사는 라인프렌즈의 오리지널 캐릭터인 ‘브라운앤프렌즈’를 브롤스타즈 테마로 재해석한 신규 스킨을 브롤스타즈 게임 내에서 출시하는 한편, 라인(LINE) 메신저 내 스티커는 물론 캐릭터 제품으로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브롤스타즈의 IP를 활용한 공식 캐릭터 상품을 라인프렌즈가 개발하고 이를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하게 된다. 라인프렌즈와 협업을 통해 개발된 게임 스킨은 11월 25일 브롤스타즈 게임 내에서 최초 공개되었으며, 브롤스타즈 글로벌 공식 캐릭터 상품은 내달 국내에서 오픈 예정인 팝업 스토어에서 판매를 개시할 계획이다.

브롤스타즈는 슈퍼셀의 5번째 게임으로, 지난해 12월 12일 글로벌 런칭 이후 출시 반년 만에 전 세계에서 1억 다운로드를 돌파한 바 있다.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 ‘라인프렌즈’는 뉴욕, LA, 도쿄, 상하이 등 전세계 14개 국가 및 주요 지역에 170개 이상의 매장을 오픈했다.

슈퍼셀의 관계자는 "라인프렌즈의 강력한 글로벌 네트워크와 뛰어난 크리에이티브 역량을 활용해 브롤스타즈 게임의 세계관을 널리 알리고, 게임 내 캐릭터들의 매력도를 극대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라인프렌즈 관계자는 “라인프렌즈는 그동안 글로벌 아티스트와의 협업을 통해 ‘브라운앤프렌즈’와 ‘BT21’, ‘ROY6’ 등의 인기 IP를 개발, 다양한 콘텐츠 분야로 확장하며 캐릭터 브랜드를 넘어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로서 자리매김해왔다”라며, “이번 슈퍼셀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게임 분야로 그 영역을 확장, 라인프렌즈의 주요 타깃인 밀레니얼 세대를 Z 세대로까지 확대하고 캐릭터 비즈니스의 새로운 성공 공식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