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2.12(목)
center
경북대학교 전경[사진=경북대]
[글로벌경제신문(대구) 이석희 기자]
경북대 산학협력단(단장 임기병)은 5일 경북대 인문한국진흥관에서 ‘대구경북 통합 방안 모색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한다.

인구 절벽 시대와 국가 불균형 발전 시대를 맞아 뿌리가 하나였던 대구과 경북의 통합에 관한 세미나를 통해 해외 사례를 살펴보고, 통합 방안을 모색하고자 이번 세미나를 마련했다.

세미나는 주제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된다. 경북대 김규원 교수가 ‘대구경북학을 통한 상생발전’을 주제로 발제하고, 인하대 이기우 교수가 해외 지자체 통합사례를 소개한다. 특히 이 교수는 독일 베를린과 브란덴부르크의 통합 사례를 상세하게 발표할 예정이다. 한국지방행정연구원 금창호 박사는 대구경북의 통합전략과 모형에 대해서 발표할 예정이다.

토론은 경북대 이정태 교수를 좌장으로 국토연구원 차미숙 박사, 산업연구원 이상호실장, 매일신문 김수용 편집부국장, 경상북도 김장호 기획조정실장, 대경연구원 김용현 센터장, 경북대 하세헌 교수, 경북대 임기병 산학협력단장 등 다양한 전문가들이 토론자로 나서 대구경북 통합방안에 대해 토론하고 혜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대구=이석희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kshlee@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