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2.12(목)
center
자유한국당은 3일 의원총회를 열어 필리버스터(무제한토론)와 문재인 정권 국정조사 추진 방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자유한국당은 3일 의원총회를 열어 필리버스터(무제한토론)와 문재인 정권 국정조사 추진 방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11시께 국회 본관 예결위회의장에서 비상의원총회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의 본회의 개의 거부로 교착 상태에 빠진 정국을 타개할 방안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사태가 장기화되는 것을 우려한 협상론도 제기될 가능성이 있다. 김성태 한국당 의원은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야당의 투쟁은 국민적 신뢰가 기반"이라며 "협상과 타협이 실종된 정치는 국회의 존재를 위태롭게 할 뿐이다. 뒤늦었지만 지금이라도 협상에 모든 걸 걸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재수 전 부산 경제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 무마 의혹, 지난해 6·13지방선거 당시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불법개입 의혹, 우리들병원의 고액대출에 대한 친문(친문재인) 인사의 개입 의혹 등 소위 '문재인 청와대 게이트'에 대한 국정조사 추진 방안도 논의될 예정이다.

황교안 당대표는 지난 2일 "제가 단식하는 동안 문재인 정권의 본질과 정체를 드러내는 3대 국정농단 의혹, 즉 3대 문재인 청와대 게이트 의혹이 제기됐다"며 "이대로 두고 보면 한국당은 역사에 큰 죄를 짓게 된다. 한국당은 국정조사 등 통해서 3대 문재인 청와대 게이트 파헤치고 주모자 정의의 심판대에 올리겠다"고 강조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