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1.19(일)
center
이달부터 노후 경유차 등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서울 도심(사대문 안 '녹색교통지역') 진입이 금지된 가운데 첫 출·퇴근날이었던 지난 2일 264대의 차량이 과태료를 물게 됐다. 1대당 과태료는 25만원이다. 하루 만에 6600만원의 과태료 통지서가 발송된 것.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이달부터 노후 경유차 등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서울 도심(사대문 안 '녹색교통지역') 진입이 금지된 가운데 첫 출·퇴근날이었던 지난 2일 264대의 차량이 과태료를 물게 됐다. 1대당 과태료는 25만원이다. 하루 만에 6600만원의 과태료 통지서가 발송된 것.

3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녹색교통지역 내에 진입한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을 단속했다. 차량 22만2849대가 녹색교통지역을 지났고 이 가운데 5등급 차량은 3074대였다.

저공해조치를 이미 마친 차량 2106대, 장애인 차량 100대, 국가유공자 차량 9대, 저공해조치를 신청한 465대, 장착할 수 있는 저공해 조치 설비가 개발되지 않은 차량 130대로 나타났다.

과태료를 물게 된 차량은 264대로 집계됐다. 전체 대비 0.12% 수준이다. 서울시 등록 차량은 전체의 47%인 124대, 경기도 차량은 32.2%인 85대, 인천 차량은 7.2%인 19대 등이었다.

시는 지난 1일 첫날 단속을 실시해 416대를 적발하고 1억4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전날과 비교해 2일 과태료 부과대수는 152대(37%)가 줄었다. 전일 대비 서울은 66대, 경기는 57대가 감소했다.

시는 지난 1일부터 사대문 안 '녹색교통지역' 내 공해유발 5등급 차량 운행제한에 나섰다. 녹색교통지역은 종로구 8개동(청운효자동, 사직동, 삼청동, 가회동, 종로1·2·3·4가동, 종로5·6가동, 이화동, 혜화동)과 중구 7개동(소공동, 회현동, 명동, 필동, 장충동, 광희동, 을지로동)이 포함된다.

운행제한 대상은 전국에 등록된 모든 5등급 차량이 해당된다. 저공해 조치차량, 긴급차량, 장애인 차량, 국가유공자 생업활동용 차량, 국가 특수 공용 목적 차량 등은 운행제한 대상에서 제외된다.

단속은 올해 상반기 구축한 녹색교통지역 '자동차 통행관리 시스템'을 통해 자동으로 이뤄진다. 녹색교통지역 모든 진출입로(45개소)에 설치된 119대의 카메라가 차량 번호판을 자동 인식해 과태료 부과 여부를 판단한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