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5(금)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필수적인 사회간접자본(SOC)에 과감한 투자를 약속했다. 정부가 발표한 SOC 사업이 조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정기국회 내 확정하고, 확대협의체를 적극 검토하겠다는 말도 했다.

3일 이 대표는 서울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열린 건설업계와의 정책간담회에서 "당대표가 건설업계와의 간담회에 직접 참석하는 건 드문 일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정책간담회에는 이 대표를 비롯해 조정식 정책위의장, 윤관석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 등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의원들과 박선호 국토교통부 제1차관, 유주현 대한건설협회장, 김영윤 대한전문건설협회장, 백종윤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GDP(국내총생산)의 15%를 차지하는 건설업은 국민경제의 중추분야"라며 "문재인 정부는 올해 24조원 규모의 SOC사업을 예타면제로 지정했고, 내년 예산도 올해에 비해 약 13% 증가된 11조3000억원을 반영했다. 또 생활 SOC사업에 3년간 48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경기부양용 토목공사를 하지 않을 뿐이지 꼭 필요한 SOC 건설에는 더 과감히 투자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당정은 건설산업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 4차산업과 건설산업의 결합위해 부단히 노력해 나가도록 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 참석한 건설업계 관계자들에게 예산과 제도적 지원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현재 한국당의 필리버스터로 예산안 처리가 미뤄지고 있는데 다른 야당과 공조해서라도 정부가 발표한 SOC 사업이 조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정기국회 내에서 확정하겠다"며 "간담회 이후 산업속도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기존 당정, 협회가 참여하는 확대협의체 구성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건설업계는 이 자리에서 생활형 SOC와 노후 인프라 개선이 국민안전과 생활여건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국가 균형발전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 의무공동도급 확대 ▲소규모 건설공사 공사비 반영 현실화 ▲국가대형공사 설계심의시 지역특성 반영 ▲건설현장 청년층 유입을 위한 제도정착 지원 ▲건설공사 간접비 부족문제 개선 ▲공사기간 산정기준 개선 ▲기술인 안전 관련 공사비 산정 현실화 등을 건의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