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3(목)

-변화 보단 안정에 무게
-인사폭 전년 대비 감소 전망

center
삼성전자의 정기 임원인사가 '눈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김기남 DS부문장(부회장), 김현석 CE부문 사장, 고동진 IM부문 사장 등 CEO 3인방 거취에 관심이 쏠린다. 또한 이번 인사에서는 대내외 악재로 인해 '변화'보다는 '안정'에 방점이 찍힐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왼쪽부터 김기남 DS부문장(부회장), 고동진 IM부문 사장, 김현석 CE부문 사장 / 사진 출처=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삼성전자의 정기 임원인사가 '눈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김기남 DS부문장(부회장), 김현석 CE부문 사장, 고동진 IM부문 사장 등 CEO 3인방 거취에 관심이 쏠린다. 또한 이번 인사에서는 대내외 악재로 인해 '변화'보다는 '안정'에 방점이 찍힐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금주 중 정기 임원인사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통상 12월 첫째주에 임원 인사를 단행해 왔다.

올해 삼성전자 인사의 최대 관심사는 김기남, 고동진, 김현석 등 삼성전자의 3개 사업부 수장 교체 여부다.

우선 삼성전자 영업이익의 70~80%를 차지하는 반도체 부품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김기남 부회장은 지난해 메모리 반도체 위기와 1세대 10나노(1x) D램 리콜 사태 등 악재를 극복하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했다는 점에서 유임 가능성이 점쳐진다. 또 '반도체 초격차'를 선언한 삼성전자가 메모리사업부장, 반도체총괄, 시스템 LSI사업부장 등을 역임한 반도체 전문가인 김 부회장을 교체하는 것은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김현석 사장은 연임 가능성이 높다.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에 기조연설자로 나서기 때문이다. 여기에 TV 사업에서 QLED·초대형 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가 호조를 보이고 있고, 비스포크 냉장고 등 신가전이 시장에서 합격점을 받은 것도 김 사장 유임에 힘을 실어준다.

고동진 사장은 세계 첫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를 성공적으로 출시하고 흥행을 이끈 점, 갤럭시노트7 단종사태를 잘 마무리한 점이 연임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업계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의 3인 공동 대표이사 체제가 출범된 지 2년 밖에 안됐고, 50대인 김현석·고동진 사장이 젊은 CEO라는 인상을 유지하고 있어 세대 교체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삼성전자의 인사 키워드는 '안정'에 무게가 실린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파기환송심 선고와 일본 수출규제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조직에 큰 변화를 주기는 어려운 상황일 것이라는 관측이다.

전체 승진자 수 또한 주력인 반도체가 실적 부진을 겪었기 때문에 작년보다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미래 동력 확보, 차세대 인재 육성을 위한 인재 발탁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center
사진 출처 = 뉴시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