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1.26(일)
center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이 아마존웹서비스(Amazon Web Services, 이하 AWS)와 협력해 5G 기반 모바일 에지 컴퓨팅(Mobile Edge Computing, 이하 MEC)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 사진 출처 = SK텔레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이 아마존웹서비스(Amazon Web Services, 이하 AWS)와 협력해 5G 기반 모바일 에지 컴퓨팅(Mobile Edge Computing, 이하 MEC)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3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 중인 AWS 연례행사 ‘리인벤트(re:Invent)’에서 SK텔레콤과 AWS의 MEC 부문 협력이 발표됐다. AWS가 5G 기반 MEC 상용화를 위해 손잡은 한국 ICT 기업은 SK텔레콤이 유일하다.

◆ ‘5G 시대의 데이터 축지법’ MEC 서비스 본격화된다

MEC는 고객과 가까운 곳에 소규모 데이터센터를 설치, 데이터 전송 구간을 줄여 5G의 핵심인 초저지연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즉, MEC는 네트워크의 맨 끝 부분(edge)에서 데이터를 처리해 소요되는 물리적 시간과 거리를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5G 시대의 축지법’인 셈이다.

SK텔레콤은 전국 5G 주요 거점 지역 총 12개에 MEC 센터를 구축 중이다. SK텔레콤은 지난 8월 세계 최초로 고객 최접점인 기지국 부분에 MEC를 적용해 기존 대비 향상된 초저지연 효과를 내는 ‘5GX MEC 플랫폼’을 선보이는 등 차별화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또, SK텔레콤은 ‘AWS 웨이브렝스(AWS Wavelength)’를 통해 사용자 서비스의 성능을 극대화하는 인프라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AWS 웨이브렝스’는 통신사의 5G 네트워크 맨 끝 부분에 컴퓨팅 및 스토리지 인프라를 구축해 개발자들이 한 자릿수 밀리세컨드(millisecond, 1000분의 1초) 수준의 초저지연 속도를 필요로 하는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로, AWS는 이를 위해 글로벌 통신사들과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 내년부터 5G MEC 사업 추진 … 산업 전반 아우르는 MEC 생태계 구축 계획

이러한 협력을 토대로, SK텔레콤과 AWS는 내년부터 공동으로 5G MEC 사업에 나설 계획이다. SK텔레콤은 AWS와 협력해 기업 고객 대상 5G MEC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으로, 유통 ∙ 게임 ∙ 미디어 ∙ 제조 기업들이 주 고객층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예를 들어, 스마트팩토리에 MEC를 적용해 5G로 구동되는 다양한 로봇의 응답 속도를 올릴 수 있다. 극한의 응답 속도를 요구하는 ▲AR/VR서비스 ▲클라우드 게임 ▲자율주행, 차량관제 ▲실시간 생방송 등에서도 MEC 기술이 유용하게 활용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개별 기업 전용’으로 맞춤형 MEC 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이다. ‘개별 기업 전용’ 서비스는 5G MEC 인프라를 대상 기업 내부에 구축하는 것으로, 스마트팩토리 · 스마트오피스 등 5G 기반 B2B 서비스를 도입하는 기업 고객이 주 대상이 된다. 자체 MEC 인프라를 보유하면 대용량의 데이터도 내부에서 즉시 처리할 수 있어, 시간과 비용을 줄이고 정보 유출을 방지할 수 있다.

향후 양사는 SK텔레콤이 가진 네트워크 경쟁력과 AWS의 클라우드 서비스 우수성을 기반으로 B2B와 B2C 고객 모두를 아우르는 MEC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SK텔레콤 유영상 MNO사업부장은 “5G MEC와 클라우드가 결합되면 초고속 · 초저지연 · 초연결 네트워크 특성이 극대화되어 다양한 분야의 생산성을 제고하는 등 혁신을 촉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아마존웹서비스, 산업별 선도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국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