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1.21(화)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정부의 재입찰 권고로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에 제동이 걸린 가운데 결정 주체인 조합 측은 수정안과 재입찰을 놓고 가닥을 잡지 못하고 있다.

4일 부동산 업계와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3일 서울시에서 한남3구역 조합과 서울시 주택기획과 관계자들과의 면담이 이뤄졌다.

면담에서 조합 측과 서울시 측은 향후 사업 추진 방향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이날 서울시는 조합을 상대로 다시 한 번 재입찰 방안에 대해 적극 설득했다. 앞서 지난달 26일 서울시와 국토교통부는 한남3구역 특별점검 결과를 발표하며 재입찰을 권고한 바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전날 조합 측의 방문으로 면담이 이뤄졌고 현재 입찰은 위험하니 무효로 하고 재입찰하는 게 맞다고 조합을 설득 했다"고 말했다.

이에 조합 측은 "조합을 생각해 주는 뜻은 알겠고 충분히 고려해 논의하겠다"고 답했다고 서울시 관계자가 전했다.

조합 측은 여전히 수정 제안서 제출과 재입찰을 놓고 입장을 정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합은 지난달 27일 긴급 이사회를 열어 대응 방안을 논의했는데 이 자리에선 위반 사항을 제외하고 입장을 그대로 진행하는 '수정안'으로 의견이 모아졌다.

하지만 다음날인 28일 오전 서울시가 기자간담회를 열어 기존 입찰을 중단하고 재입찰 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강경한 입장을 분명히 밝히면서 조합도 미궁에 빠지게 됐다.

수정 제안서를 받아 입찰을 재추진하다가 더 큰 부작용을 낳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조합은 지난 달 28일 오후 2시 정기총회에서도 열어 향후 입찰 방안을 논의했지만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두 개 방안을 놓고 조합원들 간 갈등이 표출되기도 했다.

일각에선 재개발 사업 인허가권을 가진 정부가 강력하게 반대하는 점이 부담인 만큼 결국 재입찰 쪽으로 방향을 틀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조합은 오는 15일 조합원 총회를 다시 열어 수정 제안서 제출과 재입찰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시공사 입찰 방안 결정은 집행부 의견 수렴과 이사회 개최, 대의원회 개최, 조합 총회 결정 순의 과정을 거쳐 이뤄진다.

한편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은 한남동 일대 38만6395.5㎡에 분양 4940가구, 임대 876가구 등 총 5816가구를 짓는 정비사업이다. 총 사업비 7조원, 공사비만 2조원에 달한다.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에는 현대건설·GS건설·대림산업 등 3개 건설사가 참여한 상태다. 수주를 위한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나온 고분양가 보장, 이주비 지원 문제 등이 논란이 됐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