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17(금)
center
삼성전자의 두 번째 폴더블 스마트폰이 약 100만원가량에 출시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삼성전자의 두 번째 폴더블 스마트폰이 약 100만원가량에 출시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3일(현지시간) 미국IT전문 매체 폰아레나는 삼성전자가 내년 2월 선보일 두 번째 폴더블폰의 가격은 1000달러 미만으로 출시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국에서는 100만원가량에 출시될 전망으로, 갤럭시S10 시리즈 가격과 비슷하다.

이같은 가격은 모토로라의 폴더블폰 '레이저'보다 더 저렴하다. 레이저의 가격은 1500달러(약 175만원)선이다.

다만 이 매체는 삼성의 차기 폴더블폰은 레이저보다 사양이 낮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레이저는 퀄컴의 중급 스냅드래곤 칩셋 중 하나인 710과 6GB RAM, 그리고 128GB 비확장 스토리지를 제공한다.

레이저는 삼성의 '갤럭시폴드', 중국 화웨이의 '메이트X'에 이어 전 세계에서 세 번째로 출시되는 폴더블폰으로, 가로축을 중심으로 조개껍데기처럼 위아래로 여닫는 '클램셸 타입'이다. 삼성의 차기 폴더블폰도 클램셸 타입이 될 전망이다.

한편, 외신은 삼성의 차기 폴더블폰이 내년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20에서 공개될 것으로 전망했따.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