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5(토)
center
LG유플러스의 롱텀에벌루션(LTE)망 설치 공사 입찰에서 담합행위를 벌인 5개사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제재를 받았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LG유플러스의 롱텀에벌루션(LTE)망 설치 공사 입찰에서 담합행위를 벌인 5개사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제재를 받았다.

공정위는 지난 2015년 LG유플러스가 발주한 LTE망 기지국 장비 설치공사 입찰에서 낙찰예정자와 투찰가격을 담합한 에스앤아이코퍼레이션 등 5개 사업자에게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10억9900만원을 부과했다고 5일 밝혔다.

업체별 과징금은 에스앤아이코퍼레이션 3억6700만원, 지에스네오텍 1억8300만원, 지엔텔 1억8300만원, 명신정보통신 1억8300만원, 중앙하이텔 1억8300만원이다.

공정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LTE망 기지국 장비 설치 공사 사업자 선정 방식을 기존 수의계약에서 지난 2015년 지명 경쟁 입찰로 바꿨다. 그러자 5개 사업자는 담합해 SNI코퍼레이션이 낙찰받을 수 있게 입찰 가격을 합의했다.

그 결과 사전에 합의한 대로 SNI코퍼레이션이 낙찰자로 선정됐다. SNI코퍼레이션은 합의 실행의 대가로 4개 사업자에게 공사 물량을 배분했다. 입찰 규모는 147억원이었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국민 가계통신비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친 LTE망 기지국 장비 설치공사 입찰에서 담합을 적발·제재했다는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