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1.25(토)
center
출처=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기자]
절기상 '대설'(大雪)을 이틀 앞둔 6일 춥고 매서운 날씨가 찾아와 서울 아침이 영하 9도를 기록하는 가운데 전국적으로 최저 기온은 영하 16도까지 내려갈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은 우리나라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전날보다 3~5도 더 기온이 내려가겠다.

기상청은 "내륙을 중심으로 영하 12도 이하, 그 밖의 지역에서도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져 매우 춥겠으니 건강관리와 수도관 동파 예방 등에 각별히 유의바란다"고 말했다.

다만 낮부터는 기온이 올라 산지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 기온이 영상권으로 회복될 가능성이 있다.

기온은 평년 수준(아침 -6~3도, 낮 5~12도)보다 낮겠다. 아침 기온은 -16~-2도, 낮 기온은 0~7도로 예상된다. 체감기온은 아침 -16~-7도까지 떨어진다.

주요 지역 아침기온은 서울 -9도, 인천 -8도, 수원 -9도, 춘천 -12도, 대관령 -16도, 강릉 -4도, 청주 -8도, 대전 -7도, 전주 -8도, 광주 -5도, 대구 -6도, 부산 -3도, 제주 3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1도, 인천 0도, 수원 2도, 춘천 2도, 대관령 -1도, 강릉 6도, 청주 2도, 대전 4도, 전주 3도, 광주 4도, 대구 5도, 부산 6도, 제주 7도다.

원활한 대기확산의 영향으로 대기 상태는 대체로 청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오가겠다.

서해먼바다와 제주도해상, 동해먼바다에 풍랑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6일까지 풍속 10~16m/s의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면서 1.5~4m의 매우 높은 물결이 일겠다.

이재승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